뷰페이지

체육기자가 뽑은 올해 최고 선수·지도자는 안세영·황선홍

체육기자가 뽑은 올해 최고 선수·지도자는 안세영·황선홍

홍지민 기자
홍지민 기자
입력 2023-11-28 13:47
업데이트 2023-11-28 13:47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7일 중국 항저우 빈장체육관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배드민턴 여자단식 결승에서 안세영이 중국의 천위페이에게 승리해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항저우 오장환 기자
7일 중국 항저우 빈장체육관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배드민턴 여자단식 결승에서 안세영이 중국의 천위페이에게 승리해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항저우 오장환 기자
배드민턴 여자 단식 세계 1위 안세영(21)과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3연패를 지휘한 황선홍(55) 감독이 체육기자가 선정한 올해의 선수상과 지도자상의 주인공이 됐다.

한국체육기자연맹은 28일 “회장단 추천으로 후보를 선정한 뒤 20~27일 연맹 소속 체육기자 투표를 종합해 안세영과 황 감독을 각각 올해의 선수상과 지도자상 수상자로 확정했다”고 발표했다.

2024 파리올림픽 금메달 후보인 안세영은 올해 전영오픈과 세계선수권대회 우승, 항저우아시안게임 2관왕 등 국제대회에서 11개의 금메달을 따내며 전성시대를 열었다. 한국 배드민턴 여자 단식 선수로는 1996년 방수현 이후 27년 만에 세계 1위에 올랐다. 최근 아시안게임에서는 여자 단식과 단체전 2관왕을 차지했는데 특히 천위페이(중국)와 여자 단식 결승에서 무릎 부상을 이겨내 우승해 국민에게 감동을 안겼다.

이미지 확대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따내 3연패 위업을 달성한 남자 축구대표팀의 황선홍 감독이 8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해 취재진과 인터뷰 하고 있다. 연합뉴스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따내 3연패 위업을 달성한 남자 축구대표팀의 황선홍 감독이 8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해 취재진과 인터뷰 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 감독은 이번 항저우아시안게임에서 3회 연속 아시안게임 금메달이라는 업적을 달성했다. 황 감독은 23세 이하(U23) 대표팀을 이끌고 내년 파리올림픽에도 출전한다.

시상식은 12월 18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체육기자의 밤 행사와 함께 열린다.

홍지민 전문기자

많이 본 뉴스

의료공백 해법, 지금 선택은?
심각한 의료공백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의대 증원을 강행하는 정부와 정책 백지화를 요구하는 의료계가 ‘강대강’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현 시점에서 가장 먼저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사회적 협의체를 만들어 대화를 시작한다
의대 정원 증원을 유예하고 대화한다
정부가 전공의 처벌 절차부터 중단한다
의료계가 사직을 유예하고 대화에 나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