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전7기 곽빈 마침내 첫 승…두산, 상승세 삼성 잡고 하위권 탈출 시동

6전7기 곽빈 마침내 첫 승…두산, 상승세 삼성 잡고 하위권 탈출 시동

이제훈 기자
이제훈 기자
입력 2024-05-01 14:35
업데이트 2024-05-01 14:35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무실점 호투 이어가는 곽빈
무실점 호투 이어가는 곽빈 무실점 호투 이어가는 곽빈
(서울=연합뉴스) 김성민 기자 = 30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4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 7회초 두산 선발 투수 곽빈이 역투하고 있다. 2024.4.30
ksm7976@yna.co.kr
(끝)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의 토종 에이스인 곽빈이 7번째 도전 만에 마침내 시즌 첫 승을 따내며 4월의 마지막 날을 보냈다. 특히 곽빈의 호투로 두산은 상승세를 타던 삼성 라이온스를 잡고 하위권 탈출을 위한 시동을 걸었다.

곽빈은 30일 잠실에서 열린 삼성과의 경기에 선발로 나서 6과3분의1이닝 동안 7피안타, 3볼넷을 허용했지만 무실점으로 막으며 팀의 4-0 승리를 이끌었다. 7번째 도전 만에 얻은 귀중한 첫 승이었다. 곽빈은 이날 103개의 공을 던지는 동안 최고 시속 153㎞에 이르는 강력한 직구와 슬라이더, 커브 등을 섞어 던지며 삼성 타선을 요리했다.

특히 커브가 삼성 타선을 요리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했다. 곽빈의 커브는 스프링캠프시절 이정후(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의 롤 모델로 알려진 소프트뱅크 호크스의 야나기타 유키가 극찬했을 정도로 예리한 각을 자랑한다. 이 때문에 곽빈은 자신의 커브 피안타율이 좋다는 것을 알고 유인구로 커브를 사용한 뒤 직구 등으로 요리했다.

이날 승리는 곽빈에게도 너무 소중하다. 곽빈은 그동안 잘 던지고도 승운이 따르지 않아 승수를 쌓는데 어려움을 겪었다. 외국인 원투펀치인 알 칸타라와 브랜든 와델이 경미한 부상으로 모두 이탈한 상황에서 곽빈이 호투하고도 승수를 올리지 못하면서 팀도 하위권으로 떨어졌다. 당장 곽빈이 등판한 6경기 중 3차례는 퀄리티 스타트(선발 투수 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를 달성하고도 승리 없이 4패만을 기록했다. 지난달 12일 LG 트윈스와의 경기는 6과3분의2이닝 동안 2실점(2자책)했지만 타선이 살아나지 않으면서 패전을 기록했다. 지난달 18일 삼성전은 5이닝 5실점으로 다소 아쉬운 경기였다. 당시 수비의 도움을 받지 못하면서 힘이 빠질 수밖에 없었다.

곽빈은 “2021년 시즌에도 시즌 첫 승을 늦게 따냈다”라며 “그때를 생각해 너무 쫓기지 말자고 마음먹었으며 야수들과 투수 코치님의 위로와 응원이 큰 힘이 됐다”고 말했다.

이승엽 감독은 곽빈에 대해 “곽빈이 그동안 잘 던지고도 승리와 인연이 없었는데 공격적인 투구로 팀 승리에 큰 공을 세웠다”며 한껏 칭찬했다.

두산으로서도 3연승의 상승세를 타는 삼성을 제압한 것이 큰 도움이 됐다. 한때 8위까지 쳐졌던 두산은 30일까지 16승 17패로 6위로 순위가 상승했다. 5위 LG와도 1게임 차이에 불과하다. 여기에 부상 전 에이스 역할을 맡았던 브랜든이 1일 삼성과의 경기에 선발로 나서 승수 쌓기에 나선다. 지난해 11승3패 평균자책점 2.49로 활약해 재계약에 성공한 브랜든은 올해도 4경기에 나서 3승1패 평균자책점 1.57로 빼어난 투구를 펼쳤다. 지난달 11일 등판을 마지막으로 허리 통증으로 재활에 전념했다.

이 감독으로서도 곽빈의 승수 쌓기와 브랜든의 복귀 등으로 상위권 추격을 위한 발판을 어느 정도 마련한 셈이다. 알 칸타라도 캐치볼을 시작해 조만간 복귀할 예정이다.
이제훈 전문기자
많이 본 뉴스
종부세 완화,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을 중심으로 종합부동산세 완화와 관련한 논쟁이 뜨겁습니다. 1가구 1주택·실거주자에 대한 종부세를 폐지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습니다. 종부세 완화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완화해야 한다
완화할 필요가 없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