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의 4월은 뜨거웠네

LG의 4월은 뜨거웠네

한재희 기자
입력 2018-04-30 23:46
업데이트 2018-05-01 00:22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사인 훔치기 벌금 악재 딛고 타율·평균자책점 모두 1위

LG가 뜨거운 한 달을 보냈다. 4월 첫날을 공동 7위(3승5패)로 시작해 한때 9위(3승7패)로 처졌다가 마지막 날 선두 두산(21승9패)에 3.5게임 차 3위(18승13패)까지 치솟았다.
이미지 확대
유강남·김현수 “타격은 내게 맡겨”
유강남·김현수 “타격은 내게 맡겨” 지난 27일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KBO리그 삼성과의 경기에서 1점포를 쏘아 올린 김현수(오른쪽)가 유강남과 ‘팔뚝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4월 중순까지는 마뜩잖은 일로 뜨거웠다. LG는 지난 18일 KIA 배터리의 구종별 사인을 정리한 종이를 더그아웃 쪽 통로에 붙여 놨다 역대 두 번째로 많은 벌금 2000만원을 물었다. 물증이 나온 것은 처음이라 충격을 더했다.
이미지 확대
방어율 0.88 소사 “모두 비켜라”
방어율 0.88 소사 “모두 비켜라” 26일 잠실야구장에서 LG 에이스 헨리 소사가 넥센 타선을 상대로 힘차게 공을 뿌리고 있다. 배우근 기자 kenny@sportsseoul.co.kr
자칫 슬럼프로 이어질 뻔했지만 반전이 일어났다. 선수들이 어려움을 극복하자며 젖 먹던 힘까지 짜내기 시작했다. 타자들이 먼저 나섰다. LG는 팀 타율 .297로 10개팀 중 1위를 달린다. 지난해 팀 평균자책점 1위(4.30)를 거두고도 빈타(타율 7위, 득점 9위, 홈런 10위)에 허덕였는데 아주 딴판이다.

미국에서 복귀한 김현수(30)가 4번 타자를 꿰차고 타율 7위(.351), 득점 3위(27점)로 이름값을 하고 있다. ‘안방마님’ 유강남(26)은 21경기 연속(3월 28일~4월 24일) 안타 행진을 벌이며 타율 .340(10위), 홈런 8개(공동 7위)로 빼어난 성적을 뽐냈다. 3월 타율 .182였던 채은성(28)은 4월 .356로 반등했다. 8번 타자 양석환(27)마저도 타율 .283에 21타점(팀 내 공동 1위)의 쏠쏠한 활약을 더했다.

마운드도 안정됐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팀 평균자책점 1위(3.82)를 자랑한다. 에이스 헨리 소사(33)가 평균자책점 0.88(1위)에다 출전한 6경기 모두 퀄리티 스타트(선발 6이닝 이상·3자책점 이하)로 압도적 피칭을 선보였다. 불펜 투수진도 평균자책점 4.06(2위)으로 뒷문을 든든히 지킨다.

‘잘되는 집’에 대진운도 따랐다. 지난 20~28일 중하위권에서 허덕이고 있는 NC(8위), 넥센(7위), 삼성(10위)에 8연승을 질주했다. 이 기간 팀 타율(.336)과 팀 평균자책점(2.00) 모두 1위다.

이종열 SBS스포츠 해설위원은 “지난해엔 우승한 KIA에서 가장 많은 병살을 잡아냈는데 올 시즌엔 현재 LG가 1위(40개)다. 타자들의 타구 속도와 발사각도 좋아졌다”며 “한번 바람을 타면 매서운 팀이라 여름에도 뜨거울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재희 기자 jh@seoul.co.kr

2018-05-01 26면
많이 본 뉴스
‘제헌절 공휴일’ 당신의 생각은?
제헌절(7월 17일)은 1949년부터 2007년까지 58년간 공휴일이었지만, 2008년부터 공휴일에서 제외됐습니다. 국경일인 제헌절을 공휴일로 지정해야 한다는 의견과 유급휴일을 늘리면 기업에 부담이 커진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습니다. 제헌절 공휴일 지정,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