격투장 된 MLB… 난투극 끝 8명 퇴장

격투장 된 MLB… 난투극 끝 8명 퇴장

입력 2019-07-31 22:44
업데이트 2019-08-01 01:54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격투장 된 MLB… 난투극 끝 8명 퇴장
격투장 된 MLB… 난투극 끝 8명 퇴장 31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신시내티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경기 9회초 피츠버그 파이리츠 선수를 향해 주먹질을 하는 신시내티 레즈 투수 아미르 개릿(가운데)을 주위 선수들이 뜯어말리고 있다. 피츠버그가 11-4로 승리한 이날 경기에서는 판정 항의와 위협구, 집단 난투극이 이어지면서 신시내티 감독과 양 팀 선수 등 모두 8명이 퇴장당했다. 특히 제러드 휴즈(신시내티)가 몸에 맞는 공을 던졌다가 퇴장당한 뒤 등판한 개릿이 피츠버그 더그아웃에서 야유가 나오는 데 격분하면서 더그아웃 앞에서 패싸움이 벌어졌다. 클리블랜드 인디언스로 이적한 야시엘 푸이그(신시내티)는 고별전에서 퇴장당하는 진기록을 세웠고, 피츠버그 내야수 강정호는 결장했다.
신시내티 AP 연합뉴스
31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신시내티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경기 9회초 피츠버그 파이리츠 선수를 향해 주먹질을 하는 신시내티 레즈 투수 아미르 개릿(가운데)을 주위 선수들이 뜯어말리고 있다. 피츠버그가 11-4로 승리한 이날 경기에서는 판정 항의와 위협구, 집단 난투극이 이어지면서 신시내티 감독과 양 팀 선수 등 모두 8명이 퇴장당했다. 특히 제러드 휴즈(신시내티)가 몸에 맞는 공을 던졌다가 퇴장당한 뒤 등판한 개릿이 피츠버그 더그아웃에서 야유가 나오는 데 격분하면서 더그아웃 앞에서 패싸움이 벌어졌다. 클리블랜드 인디언스로 이적한 야시엘 푸이그(신시내티)는 고별전에서 퇴장당하는 진기록을 세웠고, 피츠버그 내야수 강정호는 결장했다.

신시내티 AP 연합뉴스



2019-08-01 22면
많이 본 뉴스
‘민생회복지원금 25만원’ 당신의 생각은?
더불어민주당은 22대 국회에서 전 국민에게 1인당 25만원의 지역화폐를 지급해 내수 경기를 끌어올리는 ‘민생회복지원금법’을 발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민주당은 빠른 경기 부양을 위해 특별법에 구체적 지원 방법을 담아 지원금을 즉각 집행하겠다는 입장입니다. 반면 국민의힘과 정부는 행정부의 예산편성권을 침해하는 ‘위헌’이라고 맞서는 상황입니다. 또 지원금이 물가 상승과 재정 적자를 심화시킬 수 있다고 우려합니다. 지원금 지급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