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NC다이노스 2군 코치 발열·오한으로 코로나19 검사

프로야구 NC다이노스 2군 코치 발열·오한으로 코로나19 검사

최영권 기자
최영권 기자
입력 2020-04-03 09:48
업데이트 2020-04-03 10:08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16일 경남 창원NC파크에서 열린 NC다이노스 훈련에서 마스크를 쓴 코치가 외야를 바라보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16일 경남 창원NC파크에서 열린 NC다이노스 훈련에서 마스크를 쓴 코치가 외야를 바라보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프로야구 NC 다이노스 2군 코치가 새벽 발열과 오한 증상을 보여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자가 격리중이다.

NC는 “C팀 코치 중 한 명이 3일 새벽 발열과 오한 증상을 보여 관할의료기관에서 진단검사 실시 후 자가격리 중”이라며 “KBO가 배포한 코로나19 메뉴얼에 따라 C팀 선수단은 3일 훈련을 취소하고 자택대기로 휴식한다”고 밝혔다.

이어 “마산야구장은 폐쇄하고 방역작업을 실시한다”며 “C팀 선수단의 훈련 재개 여부는 검사결과 확인 후 검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앞서 NC는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전광판 협력업체 직원과 접촉한 직원들이 있어 훈련을 중단한 바 있다. 그동안 음성 판정을 받긴 했지만 한국프로야구는 끊임없이 감염 의심 사례가 속출하고 있다.

최영권 기자 story@seoul.co.kr

많이 본 뉴스
‘제헌절 공휴일’ 당신의 생각은?
제헌절(7월 17일)은 1949년부터 2007년까지 58년간 공휴일이었지만, 2008년부터 공휴일에서 제외됐습니다. 국경일인 제헌절을 공휴일로 지정해야 한다는 의견과 유급휴일을 늘리면 기업에 부담이 커진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습니다. 제헌절 공휴일 지정,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