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FA 뒷돈 폭로’ LG 박동원 역전포로 마음의 짐도 날렸다

‘FA 뒷돈 폭로’ LG 박동원 역전포로 마음의 짐도 날렸다

장형우 기자
장형우 기자
입력 2023-11-09 16:06
업데이트 2023-11-09 16:50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지난 겨울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에서 자유계약선수(FA) 계약을 맺고 LG 트윈스로 옮긴 포수 박동원(33)의 바람은 ‘우승팀 주전 포수’였다. 하지만 박동원은 2023시즌 경기 외적 측면에서 힘든 시간을 보냈다. 지난해 초 키움 히어로즈에서 KIA로 이적한 뒤 FA계약 협상 과정에서 있었던 뒷돈 요구 사실을 KBO(한국야구위원회) 클린베이스볼센터에 신고했기 때문이었다.
이미지 확대
LG 트윈스 박동원이 8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3 KBO리그 kt wiz와 한국시리즈 2차전에서 역전 홈런으로 팀의 승리를 이끈 뒤 경기 MVP로 선정되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LG 트윈스 박동원이 8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3 KBO리그 kt wiz와 한국시리즈 2차전에서 역전 홈런으로 팀의 승리를 이끈 뒤 경기 MVP로 선정되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올해 야구계 안팎에선 박동원을 둘러싼 갖가지 소문과 억측이 난무했다. 그래서 LG와 4년 최대 65억원(계약금 20억원, 연봉 총액 45억원)에 계약한 박동원은 올 시즌 야구에만 집중하기 힘들었다. 하지만 130경기에 출전, 타율 0.249, 20홈런, 75타점을 올렸다. LG 포수가 한 시즌에 20홈런 이상을 친 건 2010년 조인성(28홈런) 이후 13년 만이다.

박동원은 LG로 이적하면서 “LG 타선은 나를 제외하면 정말 숨이 막힐 정도로 좋다. 포수로서, LG와 상대하지 않는 건 큰 행운”이라며 “기회가 있으면 우리 투수들에게도 ‘LG 타자들을 상대하지 않으니 얼마나 좋은가’라고 말해주고 싶다”고 말했다.

2009년 서울 히어로즈(현 키움)에서 프로 생활을 시작한 박동원은 2014년과 2019년 히어로즈 유니폼을 입고 한국시리즈를 치렀지만, 패배의 쓴맛을 봤다. 그러나 지난 8일 극적인 역전 투런 홈런을 터뜨리며 29년 만의 한국시리즈 우승에 도전하는 LG의 선봉장으로 나섰다.

경기가 끝난 뒤 박동원은 “어떻게든 살아 나가기 위해 3루수 위치를 보며 번트까지 생각했다. 그런데 그냥 치기를 잘한 것 같다. 짜릿했다”면서 “더그아웃에서 (축하 세리머니 때)너무 많이 맞아서 눈물이 날 것 같았다”며 웃었다.

그러면서 “경기하는 내내 (LG팬의)노란 수건이 많이 보였다. 2만 명과 함께 싸운다는 생각으로 포기하지 않고 집중했는데 좋은 결과로 이어져 정말 기분이 좋다”는 소감을 전했다.

“우승팀의 주전 포수가 되고 싶다”며 LG로 이적한 박동원은 이날 홈런으로 팀의 한국시리즈 21년 만의 승리에 결정적 역할을 한 동시에 올 시즌 내내 가슴 한 켠을 짓눌러왔던 마음의 짐도 담장 밖으로 날려버렸다.
장형우 기자

많이 본 뉴스

의료공백 해법, 지금 선택은?
심각한 의료공백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의대 증원을 강행하는 정부와 정책 백지화를 요구하는 의료계가 ‘강대강’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현 시점에서 가장 먼저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사회적 협의체를 만들어 대화를 시작한다
의대 정원 증원을 유예하고 대화한다
정부가 전공의 처벌 절차부터 중단한다
의료계가 사직을 유예하고 대화에 나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