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한 선발’ 나오면 바로바로 ‘찜’… ‘kt 원년 멤버’ 고영표 5년 107억

‘귀한 선발’ 나오면 바로바로 ‘찜’… ‘kt 원년 멤버’ 고영표 5년 107억

서진솔 기자
서진솔 기자
입력 2024-01-26 01:07
업데이트 2024-01-26 01:07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내년 FA 최원태·엄상백 주목
성적 따라준다면 ‘대형 계약’

이미지 확대
프로야구 자유계약선수(FA) 선발 투수 품귀 현상에 각 구단이 계산기를 두드리는 속도가 빨라지고 있다. 새 시즌을 마치고 FA 최대어로 분류됐던 고영표(왼쪽·33)가 원소속팀 kt wiz와 계약하면서 LG 트윈스 최원태(가운데·27)와 kt 엄상백(오른쪽·28)이 주목받고 있다. 다만 대박과 쪽박 사이 기준점은 올해 성적이다.

kt는 25일 투수 고영표와 5년 총액 107억원(연봉 95억원, 옵션 12억원)에 비(非) FA 다년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kt가 FA를 1년 앞둔 고영표와 선제적으로 협상한 이유는 시장에 선발 투수가 절대적으로 부족하기 때문이다. 2023시즌을 마치고 FA 시장에 나온 선발 투수는 LG 임찬규뿐이었는데, 임찬규는 일찌감치 친정팀 잔류를 선언하며 타 구단과의 협상 여지를 차단했다.

2024시즌이 끝난 뒤에도 마찬가지다. FA 자격을 얻는 선수 중 검증된 선발 자원은 LG 최원태와 kt 엄상백 정도다. 두 투수는 지난해 각각 부진과 부상으로 부침을 겪었기 때문에 올 시즌 활약에 따라 몸값이 책정될 가능성이 높다. 임찬규도 FA를 1년 유예한 지난 시즌 국내 선수 다승 1위(14승)에 오르며 4년 최대 50억원의 주인공이 됐다.

최원태는 반등이 절실하다. 지난해 7월 29일 LG 우승을 위한 마지막 조각으로 트레이드 합류한 최원태는 이적 다음 날 두산 베어스를 상대로 6이닝 무실점, 화려한 데뷔전을 치렀다. 하지만 이후 8경기 2승3패 평균자책점 7.75로 급격하게 내리막을 탔다. 11월 8일 kt와의 한국시리즈 2차전에선 아웃카운트 1개만 잡고 강판당하는 수모를 겪기도 했다.

최원태는 2022년 당시 소속팀이었던 키움 히어로즈가 포스트시즌에 진출했을 때도 선발 로테이션에서 제외돼 구원 투수로 시리즈를 소화한 바 있다. 매 시즌 강력한 구위와 다양한 구종을 바탕으로 기대감을 높였으나 위기에서 한순간에 무너지는 경기를 반복했다. 팀 동료 임찬규와 같은 반전 드라마를 써야 잠재력을 시장 가치로 인정받을 수 있다.

2022시즌 11승2패 평균자책점 2.95로 상승 궤도를 탄 엄상백은 이듬해 선발진의 한 축을 맡았다. 초반 부진을 딛고 7월부터 7경기 4승무패 평균자책점 3.18로 맹활약하다가 8월 말 갈비뼈 미세 골절을 당해 시즌을 조기 마감했다.

순위 싸움이 치열했던 지난 후반기, 이강철 kt 감독은 상위권 팀들을 상대로 호투했던 엄상백의 부재를 아쉬워했다. 엄상백이 대형 계약을 체결한 고영표처럼 시즌 내내 꾸준한 경쟁력을 보여준다면 선발 투수가 부족한 FA 시장 상황을 유리하게 활용할 수 있을 전망이다.
서진솔 기자
2024-01-26 23면
많이 본 뉴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