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억 연장은 선수 의향’ 홍건희, 두산과 2+2년 24.5억 계약…정철원과 다시 마무리 경쟁

‘15억 연장은 선수 의향’ 홍건희, 두산과 2+2년 24.5억 계약…정철원과 다시 마무리 경쟁

서진솔 기자
서진솔 기자
입력 2024-01-26 10:29
업데이트 2024-01-26 13:11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두산 베어스 홍건희가 지난해 10월 12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NC 다이노스와의 경기에서 공을 던지고 있다. 연합뉴스
두산 베어스 홍건희가 지난해 10월 12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NC 다이노스와의 경기에서 공을 던지고 있다. 연합뉴스
프로야구 자유계약선수(FA) 홍건희가 원소속팀인 두산 베어스와의 지난한 논의 끝에 선수 의향에 따라 계약을 2년 연장하는 조건으로 협상을 완료했다. 지난 시즌 중반 개편을 감행했던 불펜진도 원점에서부터 다시 구성될 것으로 보인다.

두산 관계자는 26일 서울신문과의 통화에서 투수 홍건희 계약에 대해 “감독님이 잔류를 원했고 홍건희 선수도 이를 알고 협상에 참여했으나 샐러리캡 문제가 있어서 선수 옵션으로 타협점을 찾았다. 이 과정이 오래 걸렸다”며 “구단에 공헌한 선수이기 때문에 앞으로 2년 동안 성과를 내고 나서 판단에 따라 두산에 머물거나 시장의 평가를 받을 수 있는 선택권을 포함했다”고 설명했다.

두산은 전날 FA 홍건희와 2+2년 최대 24억 5000만원에 계약했다. 첫 2년 계약의 총액은 9억 5000만원으로 계약금 3억원, 연봉 6억원, 인센티브 5000만원이다. 계약을 마친 뒤엔 선수 의사에 따라 2년 15억원 규모의 옵션이 발동될 수 있다.

홍건희는 구단을 통해 “계속해서 두산 유니폼을 입게 됐는데 마음가짐은 새롭다”며 “오래 기다리게 한 만큼 마운드에서 더 좋은 모습 보여드리는 게 목표”라고 전했다.
이미지 확대
홍건희가 25일 두산과 2+2년 최대 24억 5000만원에 자유계약선수(FA) 협상을 완료하고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두산 베어스 제공
홍건희가 25일 두산과 2+2년 최대 24억 5000만원에 자유계약선수(FA) 협상을 완료하고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두산 베어스 제공
2011년 신인드래프트 2라운드 전체 9순위로 KIA 타이거즈에 입단한 홍건희는 2020시즌 도중 내야수 류지혁과 트레이드돼 두산에 합류했다. 두산에서 중간과 마무리를 오가며 4시즌 237경기 12승 24패 39홀드 44세이브 평균자책점 3.46의 성적을 남겼다. 4년간 팀 내 구권 투수 중 가장 많은 이닝을 소화한 선수도 홍건희(254와 3분의2이닝)였다. 홍건희 지난 시즌 64경기 1승 5패 5홀드 22세이브 자책점 3.06을 기록했다.

지난해 8월 대대적인 마운드 조정으로 승부수를 띄웠던 이승엽 두산 감독의 새 시즌 불펜 구상에도 관심이 모인다. 이 감독은 지난해 8월 중순 마무리 투수를 홍건희에서 정철원으로 교체했다. 전반기 36경기 3패 1홀드 20세이브 평균자책점 2.31로 맹활약한 홍건희가 8월부터 흔들려 결단을 내렸다.
이승엽 두산 베어스 감독이 지난해 9월 10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삼성 라이온즈와의 경기에서 박수를 치고 있다. 뉴스1
이승엽 두산 베어스 감독이 지난해 9월 10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삼성 라이온즈와의 경기에서 박수를 치고 있다. 뉴스1
이에 대해 이 감독은 “홍건희가 부담을 갖는 느낌이라 7회나 8회 등판시킬 예정”이라며 “보직이 자주 바뀌면 선수들이 헷갈리고 팀 분위기에도 좋지 않다. 시즌 끝까지 유지할 생각”이라고 말한 바 있다.

홍건희는 지난해 9월부터 14경기 1승 2홀드 평균자책점 1.88로 안정감을 찾았다. 정철원도 9월엔 12경기 1승 7세이브 자책점 1.42로 순탄히 적응하는 듯했으나 10월에 5경기 1승 2패 1세이브 자책점 5.68로 고전했다.

마무리 자리를 두고 정철원과 홍건희의 경합이 예고된 가운데 2024 신인드래프트 1라운드 2순위 김택연도 후보군으로 꼽힌다. 조웅천 투수 코치가 새로 선임됐기 때문에 원점부터 경쟁을 시작한다. 이승엽 감독은 지난 15일 구단 창단 기념식에서 “불펜 보직에 대해 조 코치와 소통하고 있다. 스프링캠프와 시범경기를 치르면서 결정하겠다”고 강조했다.
서진솔 기자
많이 본 뉴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