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년 경력 어떤데… 오타니 벌써 명예의 전당 후보 거론

6년 경력 어떤데… 오타니 벌써 명예의 전당 후보 거론

류재민 기자
류재민 기자
입력 2024-01-07 10:18
업데이트 2024-01-07 16:50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오타니 쇼헤이가 21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잉글우드 소피 스타디움에서 열린 LA 램스와 뉴올리언스 세인츠의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2023.12.21 잉글우드 AFP 연합뉴스
오타니 쇼헤이가 21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잉글우드 소피 스타디움에서 열린 LA 램스와 뉴올리언스 세인츠의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2023.12.21 잉글우드 AFP 연합뉴스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의 슈퍼스타 오타니 쇼헤이(30·LA 다저스)가 벌써부터 명예의 전당에 헌액될 선수 중 한 명으로 뽑혔다.

MLB.com은 지난 6일(한국시간) 다가오는 2024시즌 야구장에서 볼 수 있는 명예의 전당 헌액 후보 40명을 선정했다. 오타니에 대해 “메이저리그에서 단 6시즌만 보낸 그는 명예의 전당에 입성하는 데 필요한 10시즌보다 아직 몇 년 부족하다. 아직 다저스에서 보여준 것도 없다”면서 “두 번째 팔꿈치 수술에서 회복 중이라는 점을 고려하면 얼마나 더 투타겸업을 할 수 있을지도 모른다”고 불안요소를 짚었다.

그러나 MLB.com은 “이러한 점들은 중요한 문제가 될 수 있지만 아닐 수도 있다”면서 “두 번의 MVP와 신인상, 그리고 베이브 루스조차 하지 못한 일들을 해낸 것에 대한 끝없는 찬사를 보면 오타니가 앞으로 어떤 경력을 쌓든 뉴욕 북쪽(명예의 전당이 있는 쿠퍼스타운)에서 불멸의 존재가 되지 않는 것을 상상하기 어렵다”고 했다. 팔꿈치 수술을 해서 불안요소가 남아 있고 아직 다저스에서 보여준 것도 없지만 오타니가 그간 보여준 업적으로 명예의 전당에 오를 것이란 전망이다.

오타니는 지난 시즌이 끝나고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어 다저스와 10년 7억 달러(약 9212억원)에 계약했다. 이는 프로 스포츠 사상 역대 최대 규모의 계약인 데다 오타니와 다저스가 ‘지급 유예’ 계약을 맺은 것으로 알려지면서 또 한 번 화제가 됐다.

MLB.com은 마이크 트라우트(LA 에인절스), 저스틴 벌랜더(휴스턴 애스트로스), 맥스 셔저(텍사스 레인저스)를 명예의 전당 입성에 이견의 여지가 없는 선수로 꼽았다. 아직 소속팀이 없는 클레이턴 커쇼, 잭 그레인키, 조이 보토 등도 유력한 후보로 이름을 올렸다.

류재민 기자
많이 본 뉴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