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도 양궁 신공 KT, 삼성 꺾고 4연승

오늘도 양궁 신공 KT, 삼성 꺾고 4연승

류재민 기자
류재민 기자
입력 2019-12-06 20:46
업데이트 2019-12-06 21:25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KT 3점슛 13개 폭발… 허훈 24득점 활약

부산 KT 허훈(왼쪽)이 6일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9-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서울 삼성의 경기에서 삼성 수비진 사이를 뚫고 레이업슛을 하고 있다. 박진업기자 upandup@sportsseoul.com
부산 KT 허훈(왼쪽)이 6일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9-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서울 삼성의 경기에서 삼성 수비진 사이를 뚫고 레이업슛을 하고 있다. 박진업기자 upandup@sportsseoul.com
13개의 3점슛으로 어김없는 양궁 신공을 발휘한 부산 KT가 서울 삼성에게 승리하며 4연승을 질주했다.

KT는 6일 서울 잠실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삼성과의 2019-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3라운드 첫 경기에서 24득점을 올린 허훈과 18득점을 올린 알 쏜튼의 활약에 힘입어 삼성을 100-87로 이겼다. 삼성은 지난 경기에 이어 또다시 KT의 3점슛에 당하며 팀 4연패에 빠졌다.

KT는 KT답게 1쿼터를 김영환의 3점슛으로 시작했다. 삼성이 문태영의 득점과 닉 네라미스의 자유투 성공으로 4-3으로 역전했지만 KT가 최성모와 허훈, 김영환의 연속 득점으로 다시 5점 차 리드를 가져갔다. 반격에 나선 삼성은 이관희가 연속 3점슛을 성공시키며 10-9로 역전에 성공했다. 삼성의 리드로 접전이 펼쳐지던 경기는 1쿼터 후반 KT가 바이런 멀린스의 활약으로 따라잡았고, 교체 투입된 알 쏜튼의 득점으로 2점을 리드한 채 1쿼터를 마쳤다.

1쿼터에 잠잠했던 KT의 3점 본능은 2쿼터에 본격 시동걸렸다. 쏜튼의 득점으로 2쿼터를 시작한 KT는 28-26에서 양홍석의 3점포, 33-29의 상황에서 허훈의 3점포로 삼성과의 점수 차를 벌리기 시작했고 김윤태와 김현민의 3점포까지 이어지며 47-35로 전반을 마쳤다. 삼성은 2쿼터 10점에 그친 득점력이 아쉬웠다.

12점 차로 벌어진 채 시작한 3쿼터였지만 삼성은 쿼터 초반 무섭게 따라붙기 시작했다. 네라미스의 연속 득점으로 5점을 따냈고 김준일까지 가세했다. KT 벤치가 작전타임을 걸며 흐름을 끊은 후 KT는 쏜튼과 김영환의 연이은 3점슛과 양홍석의 2득점으로 점수 차를 15점까지 벌리며 흐름을 가져왔다. 그러나 무너질 것 같던 삼성은 장민국이 득점포를 가동하며 추격을 시작했다. 네라미스가 3점슛을 보탠 삼성은 상대 공격을 차단하며 맹추격했고 델로이 제임스가 종료 20여 초를 남겨두고 득점에 성공하며 3점차로 따라붙었다.

71-68로 시작한 4쿼터는 김준일이 팀파울로 얻어낸 자유투를 모두 성공시키며 삼성이 1점 차로 바싹 쫓았다. KT가 달아나면 삼성이 따라붙는 접전이 이어졌다. 이번에도 흐름을 바꾼 건 KT의 3점슛이었다. 허훈이 78-76의 상황에서 3점슛을 성공시키며 한숨을 돌린 KT는 김영환까지 3점슛을 터뜨려 점수 차를 8점 차로 벌렸다. 삼성 역시 외곽 슛으로 응수했지만 흐름은 좀처럼 넘어오지 않았고 종료 직전 최성모가 팀의 100점을 올리는 3점슛을 성공시키며 경기를 승리했다.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많이 본 뉴스
최저임금 차등 적용, 당신의 생각은?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을 위한 심의가 5월 21일 시작된 가운데 경영계와 노동계의 공방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올해 최대 화두는 ‘업종별 최저임금 차등 적용’입니다. 경영계는 일부 업종 최저임금 차등 적용을 요구한 반면, 노동계는 차별을 조장하는 행위라며 반대하고 있습니다.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