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년 만의 우승 비결은 멘탈 관리와 체중 감량”

“8년 만의 우승 비결은 멘탈 관리와 체중 감량”

김경두 기자
김경두 기자
입력 2018-04-30 23:46
업데이트 2018-05-01 00:17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양용은 “55세까지 뛰고 싶어”

“18번홀 내리막 7m짜리 버디 퍼트를 붙인다고 스트로크를 했는데, (긴장한 탓인지) 너무 세서 깜짝 놀랐습니다. 진짜 ‘헐’이었죠. 반대편 그린 밖까지 나가나 싶었는데, 공이 홀컵 뒷벽을 맞고 쏙 떨어지는 극적인 버디가 되더군요. 그동안 우승이 너무 없어 마음고생을 했는데 ‘이렇게도 우승을 하는구나’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이미지 확대
양용은 연합뉴스
양용은
연합뉴스
7년 반 만에 챔피언 트로피를 들어 올린 양용은(46)이 30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메리어트호텔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소개한 에피소드다. 그는 전날 일본 아이치현 나고야 골프클럽에서 끝난 일본프로골프 투어(JGTO) ‘더 크라운스’에서 시즌 첫 승을 올리며 부활을 알렸다. 다들 ‘40대 중반이라는 나이와 잦은 컷 탈락으로 양용은 시대는 갔다’고 말할 때 수확한 값진 결실이다.

그는 “2009년 미국프로골프(PGA) 메이저대회인 ‘PGA 챔피언십’ 우승 때도 떨지 않았는데 진짜 긴장했다. 약 8년 만에 맞은 우승 기회여서 놓치면 안 된다고 봤다. 그나마 경쟁자도 우승 경험이 없어 ‘내가 이 정도면 상대방은 더 떨 것’이라고 편하게 생각했다. 결국 (상대방이) 17번홀(파3) 더블보기로 무너졌다”고 털어놨다.

우승 비결로는 멘탈과 몸무게 감량을 손꼽았다. 그는 “지금까지 큐스쿨을 치른 것만 10번은 되는 것 같다. 메이저 우승 이후에도 욕심을 버리지 못한 게 부담으로 이어졌고 성적을 못 내는 악순환을 거듭했던 것 같다”고 돌아봤다. 이어 “동계 훈련을 열심히 했는데 시즌 첫 대회에서 예선 탈락했다. 그래서 ‘해도 안 되는데 그냥 놀면서 하자’는 마음을 먹은 게 우승으로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이어 “90㎏이던 체중을 81∼82㎏으로 줄이니 몸 상태가 많이 좋아졌다. 예전엔 코스를 걸으면 발바닥에 통증이 왔는데 이젠 전혀 없다”고 말했다. 또 “PGA 챔피언십에서 타이거 우즈를 꺾을 때 기량과 견줘 90%쯤 회복한 것 같다. 김형성과 강경남 등 30대 선수들과 같이 쳐도 제가 더 멀리 나간다”며 웃었다. 올 시즌 목표에 대해 “미국, 일본, 한국이든 한 번 더 우승하고 싶다”는 그는 “앞으로 몸 관리를 잘해 55세까지 선수로 뛰고 싶다”고 입을 앙다물었다.

김경두 기자 golders@seoul.co.kr

2018-05-01 26면
많이 본 뉴스
‘제헌절 공휴일’ 당신의 생각은?
제헌절(7월 17일)은 1949년부터 2007년까지 58년간 공휴일이었지만, 2008년부터 공휴일에서 제외됐습니다. 국경일인 제헌절을 공휴일로 지정해야 한다는 의견과 유급휴일을 늘리면 기업에 부담이 커진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습니다. 제헌절 공휴일 지정,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