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 다시 GO

KO, 다시 GO

김경두 기자
김경두 기자
입력 2018-04-30 23:46
업데이트 2018-05-01 00:16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LPGA 메디힐 챔피언십 우승

밥 먹듯이 우승했다. 스무 살도 안 돼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통산 14승을 거뒀고, 104주 동안 세계 1위를 굳게 지켰다. 열다섯 살, 역대 가장 어린 나이로 LPGA 투어 대회 우승한 기록은 앞으로도 깨기 어렵다는 말을 듣는다. 그러나 어느 날부터 천재성에 흠집이 나기 시작했다. 코치를 바꾸고, 클럽을 바꾸고, 불협화음도 새 나왔다. 성적도 뚝뚝 떨어졌다. 2016년 7월 마라톤 클래식 우승 이후 다시 우승하기까지 무려 1년 9개월이나 걸렸다. ‘돌아온 챔프’ 리디아 고(21·뉴질랜드) 얘기다.
이미지 확대
30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의 레이크 머세드 골프클럽에서 열린 LPGA 투어 ‘메디힐 챔피언십’에서 1년 9개월 만에 우승한 리디아 고가 ‘기념 셀카’를 찍으며 환하게 웃고 있다. 샌프란시스코 AFP 연합뉴스
30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의 레이크 머세드 골프클럽에서 열린 LPGA 투어 ‘메디힐 챔피언십’에서 1년 9개월 만에 우승한 리디아 고가 ‘기념 셀카’를 찍으며 환하게 웃고 있다. 샌프란시스코 AFP 연합뉴스
30일(한국시간)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의 레이크 머세드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메디힐 챔피언십’(총상금 150만 달러·약 16억원) 최종 라운드 연장 1차전 18번홀(파5)에서 ‘챔피언 이글 퍼트’가 홀컵에 떨어진 순간 그린에서 좀처럼 감정을 드러내지 않던 그도 흐르는 눈물을 어쩌지 못했다. 우승의 기쁨을 처음 맛본 신인과 다를 바 없었다. 그리고 “사람들이 ‘이래서 또는 저래서 우승을 못 하는 것’이라고 말하곤 했다. 그래서 (이번 우승이) 큰 안도감을 준다”며 숱했던 마음고생을 털어놨다.
이미지 확대
‘챔피언 이글 퍼트’를 집어넣은 리디아 고가 캐디 앞에서 기쁨에 겨워 눈물을 흘리고 있다. 샌프란시스코 AP 연합뉴스
‘챔피언 이글 퍼트’를 집어넣은 리디아 고가 캐디 앞에서 기쁨에 겨워 눈물을 흘리고 있다. 샌프란시스코 AP 연합뉴스
겉보기에 너무나 쉽게 우승했던 과거와는 달랐다. 2위 제시카 코르다(25·미국)에게 한 타 앞선 단독 선두로 출발한 리디아 고는 초반에 고전했다. 6번홀까지 보기만 3개를 범하며 선두에서 밀려났다. 7·10번홀 버디로 컨디션을 회복한 듯했지만 11번홀 보기로 또 주춤했다. 3라운드까지 3타 차 3위였던 이민지(22·호주)가 그사이 무섭게 치고 올라왔다. 그는 13번홀까지 2타를 줄여 선두 경쟁에 합류했다. 반면 코르다는 짧은 퍼트를 연달아 놓쳐 우승 경쟁에서 멀어졌다.

리디아 고는 13번홀(파4) 두 번째 샷을 그린에 올리지 못했지만 세 번째 샷을 칩인 버디로 연결했고, 15번홀(파5)에서도 1타를 더 줄였다. 이민지도 만만찮았다. 17번홀(파3)에서 티샷 실수로 벙커에 들어갔지만 벙커샷을 홀 안으로 집어넣으며 공동 선두로 뛰어올랐다.

둘 다 18번홀에서 버디를 잡아 결국 연장 승부에 들어갔다. 18번홀에서 리디아 고의 두 번째 우드샷이 앨버트로스에 가까운 이글 기회를 잡은 반면 이민지의 두 번째 샷은 그린에 올라오지 못했다. 리디아 고는 침착하게 이글을 잡으며 승부를 매조졌다. 그는 “팀 스태프와 가족들이 이 순간을 위해 엄청 노력했다. 함께 축하할 수 있어 매우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코리안 시스터스’는 좀 부진했다. 신지은(26)과 이미향(25), 유소연(28)이 나란히 3언더파 285타로 공동 18위에 자리했다. 세계 1위 박인비(30)는 이븐파 288타로 공동 31위에 그쳤다. 세계 2위 펑산산(29·중국)이 8언더파 280타 공동 3위에 올라 다음주 발표될 세계 순위에도 변화를 예고했다.

김경두 기자 golders@seoul.co.kr

2018-05-01 26면
많이 본 뉴스
‘제헌절 공휴일’ 당신의 생각은?
제헌절(7월 17일)은 1949년부터 2007년까지 58년간 공휴일이었지만, 2008년부터 공휴일에서 제외됐습니다. 국경일인 제헌절을 공휴일로 지정해야 한다는 의견과 유급휴일을 늘리면 기업에 부담이 커진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습니다. 제헌절 공휴일 지정,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