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너는 나의 은인… 8년 무명 날린 클랜턴

너는 나의 은인… 8년 무명 날린 클랜턴

최병규 기자
입력 2019-07-21 18:04
업데이트 2019-07-22 02:35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수완나뿌라 지명으로 LPGA 첫 팀 경기 우승 행운

이미지 확대
AFP 연합뉴스
AFP 연합뉴스
21일(한국시간) 미국 미시간주 미들랜드 컨트리클럽(파70)에서 끝난 미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다우 그레이트 레이크스 베이 인비테이셔널은 투어 처음으로 ‘팀 경기’ 방식으로 열린 대회다.

두 명이 팀을 이뤄 ‘포섬’과 ‘포볼’로 경기를 펼친 것은 일반 매치플레이와 비슷했지만 운영 방식이 독특했다. 격일제로 1·3라운드는 1개의 공을 한 팀 두 선수가 번갈아 치는 포섬, 2·4라운드는 각자의 공으로 경기를 펼쳐 더 좋은 쪽 스코어를 팀 성적으로 삼는 포볼로 치렀다. 경기 방식만큼이나 대회 첫 챔피언으로 이름을 올린 우승자의 이력도 독특하다.

시드니 클랜턴(오른쪽·미국)은 재스민 티다파 수완나뿌라(왼쪽·태국)와 최종합계 27언더파 253타를 합작하면서 데뷔 8년 만에 첫 승을 일궈냈다. 이야기를 들춰 보면 지난해 마라톤 클래식에서 ‘깜짝 우승’하기 전까지 무명이었던 ‘파트너’ 수완나뿌라와 닮은꼴이다.

올해 서른 살의 클랜턴은 지난 8년을 무명으로 지냈다. 지난 시즌 상금 컷에서 불과 8달러가 모자라 다시 퀄리파잉을 치러 이번 시즌 가까스로 ‘조건부’ 출전권을 따냈다. 이후 세 차례 LPGA 투어 대회에 출전했지만 상금은 합쳐 봐야 1만 3000달러에 불과했다. 클랜턴은 조건부 출전권 탓에 이번 대회에도 출전자 명단에 낄 수 없었다.

하지만 클랜턴은 캐디를 통해 알게 된 수완나뿌라가 지명한 덕에 출전 기회를 얻었고, ‘하늘이 내린 기회’를 꿈같은 우승으로 살려냈다. 그가 받은 우승 상금은 지난 8년 동안 번 상금의 절반에 가까웠다. 한편 여자골프 세계랭킹 2, 3위 고진영(24)과 한국계 호주인 이민지는 수완나뿌라-클랜턴 조에 6타 뒤진 합계 21언더파 259타로 준우승했다.

최병규 전문기자 cbk91065@seoul.co.kr
2019-07-22 26면

많이 본 뉴스

22대 국회에 바라는 것은?
선거 뒤 국회가 가장 우선적으로 관심 가져야 할 사안은 무엇일까요.
경기 활성화
복지정책 강화
사회 갈등 완화
의료 공백 해결
정치 개혁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