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쇼트게임 잘 돼 좋은 스코어”…김효주, 1년 만에 LPGA 투어 정상 정조준

“쇼트게임 잘 돼 좋은 스코어”…김효주, 1년 만에 LPGA 투어 정상 정조준

홍지민 기자
홍지민 기자
입력 2023-04-01 12:43
업데이트 2023-04-01 12:43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디오 임플란트 LA오픈 2라운드 공동 선두 올라

이미지 확대
김효주가 1일(한국시간) 디오 임플란트 LA오픈 2라운드 9번홀에서 티샷을 하고 있다. AFP 연합뉴스
김효주가 1일(한국시간) 디오 임플란트 LA오픈 2라운드 9번홀에서 티샷을 하고 있다. AFP 연합뉴스
김효주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디오 임플란트 LA오픈(총상금 175만 달러) 둘째 날 공동 선두에 올랐다.

김효주는 1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팔로스 버디스 이스테이츠의 팔로스 버디스 골프클럽(파71·6447야드)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5개를 솎아냈다.

중간 합계 10언더파 132타를 기록한 김효주는 이날 버디 8개와 보기 1개로 7타를 줄인 인뤄닝(중국)과 공동 선두에 올랐다.

지난달 혼다 LPGA 타일랜드 공동 10위, 이달 초 HSBC 위민스 월드 챔피언십 공동 8위 등 이번 시즌 출전 대회에서 모두 톱 10에 들었던 김효주가 시즌 마수걸이 우승을 신고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김효주가 투어 정상에 오른 것은 지난해 4월 롯데 챔피언십이었다.

디펜딩 챔피언 하타오카 나사(일본)가 9언더파 133타 3위, 8언더파 134타의 모드-에이미 르블랑(캐나다)이 4위에 자리했다.

1라운드 단독 선두였던 이미향은 보기 4개를 쏟아내고 버디는 1개에 그쳐 공동 16위(3언더파 139타)로 내려앉았다. 고진영은 버디 5개, 보기 3개로 두 타를 줄여 중간합계 1언더파 141타를 기록하며 순위를 47위에서 29위로 끌어올렸다.

김효주는 이날 경기 뒤 “중간에 보기 위기가 있었는 데 퍼팅을 잘 하는 등 쇼트게임이 잘 돼서 보기 없이 좋은 스코어로 잘 마무리 한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틀 동안 큰 미스가 없었는 데 남은 이틀 동안에도 계속 유지하고 싶다”며 “버디 기회가 나왔을 때 집중력을 잘 발휘하고, 쇼트게임이 잘 됐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이번 대회 22명의 한국 선수들이 출전한 가운데 모두 11명이 3라운드에 진출했다. 지은희, 안나린, 김인경, 유소연, 홍예은, 박금강, 이정은, 주수빈은 컷 기준(2오버파)을 넘지 못해 탈락했다. 전인지와 김세영은 기권했다.
홍지민 전문기자

많이 본 뉴스

의료공백 해법, 지금 선택은?
심각한 의료공백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의대 증원을 강행하는 정부와 정책 백지화를 요구하는 의료계가 ‘강대강’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현 시점에서 가장 먼저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사회적 협의체를 만들어 대화를 시작한다
의대 정원 증원을 유예하고 대화한다
정부가 전공의 처벌 절차부터 중단한다
의료계가 사직을 유예하고 대화에 나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