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트트랙, 손 쓰는 中 선수와 스치지도 말라”

“쇼트트랙, 손 쓰는 中 선수와 스치지도 말라”

한재희 기자
입력 2018-01-19 22:28
업데이트 2018-01-19 23:37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방송 해설위원 ‘토리노 여제’ 진선유

“지금이 한창 긴장될 때인 것 같아요.”
이미지 확대
진선유 단국대 빙상팀 코치가 지난 17일 서울 노원구 태릉국제스케이트장에서 주먹을 불끈 쥐어 보이며 쇼트트랙 대표팀 후배들을 응원하고 있다.
진선유 단국대 빙상팀 코치가 지난 17일 서울 노원구 태릉국제스케이트장에서 주먹을 불끈 쥐어 보이며 쇼트트랙 대표팀 후배들을 응원하고 있다.
진선유(30) 단국대 빙상팀 코치는 평창동계올림픽을 20여일 앞둔 쇼트트랙 대표팀 후배들을 보면 옛날 생각에 자주 빠진다고 한다. 2006 토리노동계올림픽 여자 쇼트트랙 1000m·1500m·계주를 석권하는 쾌거를 일궜지만 그 과정은 결코 평탄하지 않았다. 힘들기 그지없는 훈련에다 올림픽이란 큰 무대에 대한 중압감도 견뎌내야만 했다. 물론 선수들을 걱정하다가도 ‘평창에서 후배들이 어떨 것 같냐’는 물음에는 “다들 아주 잘할 것 같다”며 믿음을 드러냈다.

지난 17일 서울 노원구 태릉국제스케이트장에서 만난 진 코치는 “12년 전 이맘쯤에도 정말 별의별 준비를 다 했던 것 같다”며 “방에서 노트북 소리를 가장 크게 틀어 놓고 적응 훈련을 했다. 올림픽에는 관중이 많아 함성 소리가 워낙 크기 때문에 코치 지시가 안 들리고 긴장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또 “지금 대표팀 선수들은 웬만한 체력 훈련을 이미 다 했을 것 같다”며 “남은 기간 마인드 컨트롤이 제일 중요하다. 심리적 부담이 클 것이어서 잘 다스려야 한다”고 조언했다.

평창올림픽에서 KBS 쇼트트랙 해설위원으로 함께하는 그는 중국 선수들의 견제와 관련, “토리노 때도 라이벌은 늘 중국이었다. 팀플레이가 아주 좋다. 개인 기량이 부족한 선수라도 조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만약 중국 선수들이 손을 써서 견제하더라도 맞서서 손을 쓰면 안 된다. 아예 스치지를 않는 게 좋다”며 “역대로 심판들이 한국에 냉정했다. 심판을 ‘제3의 라이벌’이라고 할 정도로 조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가장 컨디션이 좋아 보이는 선수로는 곧장 여자부 최민정(20·성남시청)을 꼽았다. 2015년과 2016년 세계선수권 종합우승을 잇달아 차지했고, 2017~18시즌 500m·1000m·1500m·계주 월드컵 랭킹에서 모두 1위에 오른 검증된 선수여서다. 두 대회 연속 2관왕에 오른 전이경(42) 싱가포르 대표팀 감독과 전 코치를 잇는 ‘쇼트트랙 여제’로 평가된다.

진 코치는 “내 경우 (한국 선수들이 약세인) 500m를 버린 상태였다. 반면 최민정은 500m를 꾸준히 준비해 월드컵 금메달을 따기도 했다”며 “여자 대표팀의 경우 첫 종목인 500m에서 탄력을 받으면 나머지 종목에서 상승세를 탈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남녀 통틀어 올림픽 쇼트트랙 전관왕은 없었다. 최민정이 해낸다면 ‘와 부럽다. 네가 최고’라고 생각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최민정과 함께 ‘쌍두마차’로 불리는 심석희(21·한국체대)에 대해서는 “소치 대회에 이어 두 번째 올림픽에 나서는 것이기 때문에 노련미가 상당한 선수다. 워낙 경험이 많기 때문에 평창에서도 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후배들과 관련된 일에는 척척 도움말을 잘 건넸지만 정작 자신의 해설위원 활동에 대해서는 걱정이 산더미다. 진 코치는 “선수 때부터 카메라 울렁증이 있었다. 낯가림도 심하고 말을 참 못하는 선수였다”며 “지난해 삿포로동계아시안게임 때 해설을 맡았는데 나 자신도 (내 해설을) 못 듣겠더라. 그래도 장외에서나마 응원하는 마음으로 열심히 해야겠다”며 입을 앙다물었다. 아울러 마지막으로 한마디 해 달라고 하자 역시 후배들 챙기는 배려를 잊지 않았다.

“탈도 많았던 올림픽이었기에 관중이 적을까 봐 걱정돼요. (문제점이 아닌) 선수들만 보고 직접 현장에서 응원해 주시면 대표팀에 큰 힘이 될 것 같습니다.”

글ㆍ사진 한재희 기자 jh@seoul.co.kr
2018-01-20 11면
많이 본 뉴스
금투세 논쟁,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에서 ‘금융투자소득세’ 논쟁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제도는 당초 지난해 시행하기로 했다가 2년 유예한 끝에 내년 1월 도입을 앞두고 있습니다. 소수의 고소득자에 대한 과세가 필요하다는 주장과 큰 손들의 해외 이탈로 증시 전반에 투자심리가 악화할 것이라는 우려가 충돌하고 있습니다. 금투세 도입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예정대로 시행해야 한다
재검토·보완이 필요하다  
한 차례 더 유예해야 한다
금투세를 폐지해야 한다 
잘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