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은 도전] 日스키점프 ‘미녀 새’ 평창에선 펄펄 날까

[올림픽은 도전] 日스키점프 ‘미녀 새’ 평창에선 펄펄 날까

임주형 기자
임주형 기자
입력 2018-01-19 22:28
업데이트 2018-01-19 23:34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소치 부진’ 설욕 노리는 다카나시

“승리의 여신이 심술을 부렸다.”
다카나시 사라 AP 연합뉴스
다카나시 사라
AP 연합뉴스
2014년 소치동계올림픽에서 여자 스키점프 금메달 0순위로 꼽혔던 다카나시 사라(사진ㆍ22·일본)가 평소 기량을 발휘하지 못하고 4위에 그치자 일본 언론은 아쉬움을 감추지 못했다. 부동의 세계랭킹 1위 다카나시는 소치 대회 이전 열린 월드컵에서 잇따라 우승하는 등 절정의 컨디션을 자랑했기 때문이다. 일본은 대회 전부터 다카나시가 소치에서 신설된 여자 스키점프 초대 ‘여왕’에 등극하는 걸 믿어 의심치 않았다. 하지만 열여덟 살 소녀는 올림픽 무대란 중압감을 이겨내기 버거웠다.

●부동의 세계 1위… 소치선 4위 그쳐

다카나시는 4년 전 눈물을 뒤로 한 채 평창에서 다시 한번 금메달에 도전한다. 소치 대회 직후 “아직 허술하다는 걸 느꼈다”고 인정한 소녀는 지난 4년간 ‘전설’ 반열에 오를 정도로 눈부신 활약을 펼쳤다. 특히 월드컵 통산 53회 우승을 거머쥐어 남자부 그레거 쉴리렌자우저(28·오스트리아)와 함께 최다승 타이를 이뤘다. 1승만 보태면 남녀 통틀어 1위를 달린다. 월드컵 최다 연속 우승(10회), 한 시즌 최다 우승(15회), 시즌 최고 평균점수(95.56점) 등 놀라운 기록을 쏟아냈다.

●월드컵 53승 ‘전설 ’…최근 1년간 ‘무관 ’

키 152㎝, 몸무게 45㎏의 아담한 체구에 귀여운 외모를 가진 다카나시는 일본에선 폭발적인 인기를 누린다. ‘피겨 여왕’ 김연아(28)의 라이벌이자 일본이 낳은 최고의 동계 스타 중 한 명인 아사다 마오(28)에게 버금간다. 소치 대회에선 AFP 통신으로부터 김연아, ‘스키 요정’ 마카엘라 시프린(23·미국)과 함께 ‘3대 미녀’로 뽑히기도 했다. 다카나시가 경기를 치르는 다음달 12일 평창 스키점프센터엔 일본은 물론 전 세계의 시선이 쏠릴 게 뻔하다.

그러나 다카나시가 평창 금메달을 예약했다고 단언하긴 어렵다. 최근 부진에 빠져서다. 지난해 2월 평창에서 열린 월드컵을 끝으로 1년 가까이 우승하지 못했다. 마렌 룬드비(24·노르웨이)와 카타리나 알트하우스(22·독일·이상 공동 1위)에게 밀려 랭킹 3위로 떨어졌다. 다카나시는 지난 5년간 2015년(2위)을 빼고 줄곧 선두를 지켰다.

그로선 가장 최근인 지난 14일 일본 삿포로에서 열린 월드컵에서 이번 시즌 최고인 2위를 차지하며 회복 기미를 보인 게 다행이다. ‘작은 미녀 새’ 다카나시가 슬럼프를 극복하고 평창에서 활짝 날개를 펼 수 있을지 주목된다.

임주형 기자 hermes@seoul.co.kr
2018-01-20 11면
많이 본 뉴스
금투세 논쟁,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에서 ‘금융투자소득세’ 논쟁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제도는 당초 지난해 시행하기로 했다가 2년 유예한 끝에 내년 1월 도입을 앞두고 있습니다. 소수의 고소득자에 대한 과세가 필요하다는 주장과 큰 손들의 해외 이탈로 증시 전반에 투자심리가 악화할 것이라는 우려가 충돌하고 있습니다. 금투세 도입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예정대로 시행해야 한다
재검토·보완이 필요하다  
한 차례 더 유예해야 한다
금투세를 폐지해야 한다 
잘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