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으로 간 국가대표 미드필더 권창훈 “수원팬들께 죄송한 마음 뿐”

전북으로 간 국가대표 미드필더 권창훈 “수원팬들께 죄송한 마음 뿐”

장형우 기자
장형우 기자
입력 2024-01-07 14:35
업데이트 2024-01-07 14:35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남자 축구 국가대표로 활약했던 미드필더 권창훈(30)이 프로 데뷔 팀인 K리그2 수원 삼성을 떠났다. 2024시즌부터 K리그1 전북 현대 유니폼을 입는다.

전북 구단은 7일 자유계약선수(FA) 권창훈을 영입했다고 발표했다
이미지 확대
2022년 6월 14일 이집트와 평가전에서 골을 넣고 거수경례를 하는 권창훈.
2022년 6월 14일 이집트와 평가전에서 골을 넣고 거수경례를 하는 권창훈.
17세 이하(U17)부터 연령별 대표팀에 빠짐없이 이름을 올렸던 권창훈은 A대표로는 2022 카타르 월드컵을 비롯, A매치 43경기에 출전해 12골을 기록했다. 수원 삼성 유스인 매탄고 출신으로, 2013년 수원 유니폼을 입고 프로에 데뷔한 뒤 2016년까지 활약하다가 2017~2019년 프랑스 디종, 2019~2021년 독일 프라이부르크에서 뛰며 유럽 무대를 경험했다.

권창훈은 2021년 6월 수원으로 돌아왔고, 2021년 말부터 지난해 6월까지 김천 상무에서 군 복무했다. 상무에서 제대한 뒤 부상으로 경기에 전혀 뛰지 못한 가운데 수원은 K리그2로 강등됐고, 권창훈은 올해부터 전북에서 뛰게 됐다. 해외 무대와 군 복무 기간을 제외하고 권창훈이 수원이 아닌 팀에서 뛰는 건 처음이다.

전북 구단은 “권창훈은 저돌적인 플레이로 상대의 수비진을 돌파하는 개인기, 날카로운 왼발 킥이 강점인 선수”라며 “재활의 시간이 다소 필요하지만 ‘진짜는 진짜를 알아보는 법’이다. 선수가 가진 능력이 워낙 출중해 재기를 굳게 믿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권창훈의 빠른 그라운드 복귀를 위해 국내 최고 수준의 팀 주치의와 메디컬 팀이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권창훈은 “많은 고민 끝에 전북행을 결심했다. 제 축구 인생에서 정말 중요한 판단이었다”며 “이 결정을 할 수 있도록 배려해준 전북 구단에 깊이 감사하고 반드시 보답하겠다. 나의 가치를 스스로 증명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권창훈은 또 인스타그램을 통해 수원팬들에게 사과했다. 그는 “우선 수원삼성블루윙즈 팬분들께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면서 “선수 생활 내내 수원 팬분들의 응원을 꾸준하게 받아온 제가 결국 팀이 어려울 때 아무런 도움이 되지 못했다는 것에 대해 큰 책임을 느끼고 죄송한 마음뿐”이라고 밝혔다. 또 “저는 올해 군 복무 중 부상을 당했고 그 상태로 전역을 했다”며 “당시 수원이 몹시 어려운 상황이었고 빠르게 복귀하고자 하는 마음에 최선을 다해 치료와 재활을 했지만 상태가 호전 되지 않아 결국 수술이라는 마지막 선택을 할 수 밖에 없었다. 수술 후 단 1분이라도 뛸 수 있다는 희망을 갖고 최선을 다해 재활에 임했지만 시즌 내에 복귀하지 못했다. 결국 시즌 아웃이란 결과를 받아들일 수밖에 없었다”고 덧붙였다.
장형우 기자
많이 본 뉴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