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희찬 스승 이어 이강인 스승도? 스페인 언론 “아기레 감독 차기 행선지, 한국도 고려”

황희찬 스승 이어 이강인 스승도? 스페인 언론 “아기레 감독 차기 행선지, 한국도 고려”

홍지민 기자
홍지민 기자
입력 2024-05-01 14:11
업데이트 2024-05-01 14:13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하비에르 아기레 감독. 자료사진.  AFP 연합뉴스
하비에르 아기레 감독. 자료사진. AFP 연합뉴스
스페인 프로축구 마요르카에서 이강인(파리 생제르맹)을 지도했던 멕시코 출신 하비에르 아기레(66) 감독이 고려 중인 차기 행선지에 ‘한국 축구 대표팀’이 포함됐다고 스페인 언론이 보도했다.

스페인 마르카는 1일(한국시간) “아기레 감독과 마요르카의 재계약 가능성은 아직 열려있지만 쉽지 않을 것”이라며 “아기레 감독은 2년 이상 계약기간을 원하고 있고, 다양한 옵션을 가지고 있다”고 전했다. 마요르카는 2023~24시즌 라리가에서 6승14무13패를 기록하며 승점 32점을 쌓아 16위를 달리고 있다. 2022~23시즌 마요르카의 지휘봉을 잡은 아기레 감독은 이번 시즌이 끝나면 계약이 종료된다. 지난 시즌 14승8무16패(50점)로 9위를 차지했던 것에 견주면 이번 시즌 성적은 만족스럽지 않다.

마르카는 “아기레 감독은 마요르카뿐만 아니라 다른 행선지도 고려하고 있다”면서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경질돼 사령탑이 공석인 한국 대표팀과 멕시코 대표팀, 스페인 클럽 오사수나 등이다”고 덧붙였다.

아기레 감독은 지난 시즌 이강인의 재능을 인정하며 제대로 활용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이강인은 아기레 감독의 지휘를 받은 2022~23시즌 마요르카에서 6골 7도움으로 유럽 무대 진출 이후 한 시즌 최다 공격포인트를 기록했다. 또 이러한 활약을 발판으로 프랑스 명문 파리 생제르맹으로 이적했다.

아기레 감독은 멕시코 대표팀을 이끌고 2002 한일월드컵과 2010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에 출전했고, 일본 대표팀과 이집트 대표팀을 지휘하는 등 대표팀 사령탑 경험도 풍부하다.

한편, 차기 사령탑 선임 작업을 진행 중인 대한축구협회 국가대표전력강화위원회는 전날 회의를 열고 최종 후보군을 압축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정해성 전력강화위원장은 유럽 현지에서 여러 외국인 감독들을 면접하고 돌아왔다. 면접 대상에는 황희찬(울버햄프턴)이 2019~20시즌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에 뛸 당시 사령탑이었던 제시 마시 전 리즈 유나이티드 감독이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홍지민 전문기자
많이 본 뉴스
종부세 완화,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을 중심으로 종합부동산세 완화와 관련한 논쟁이 뜨겁습니다. 1가구 1주택·실거주자에 대한 종부세를 폐지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습니다. 종부세 완화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완화해야 한다
완화할 필요가 없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