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밴쿠버동계올림픽] 그의 금빛질주 이제 시작이다

[밴쿠버동계올림픽] 그의 금빛질주 이제 시작이다

입력 2010-02-17 00:00
업데이트 2010-02-17 00:53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모태범(한국체대)에게 한국 올림픽 사상 첫 스피드 스케이팅 500m 금메달은 이제 시작일 뿐이다. 그의 질주를 본 네티즌들은 ‘모터(Motor) 범(호랑이의 해를 가리킴)’이라고 부르며 새 스타 탄생을 함께 기뻐했다.
이미지 확대
모태범, 금메달이다.  (밴쿠버=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밴쿠버 동계올림픽 스피드 스케이팅 500M 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모태범이 환호하고 있다. 16일(한국시간) 리치몬드 올림픽 오벌 경기장.
모태범, 금메달이다.
(밴쿠버=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밴쿠버 동계올림픽 스피드 스케이팅 500M 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모태범이 환호하고 있다. 16일(한국시간) 리치몬드 올림픽 오벌 경기장.


사실 모태범은 단거리가 아니라 중거리(1000·1500m)가 주종목이다. 그렇기에 500m에서 그를 금메달 후보로 꼽는 이는 없었다. 대표팀 김관규(43) 감독도 대회를 앞두고 월드컵 랭킹 2위에 올라 있는 1000m에서 동메달 후보로 그를 거론할 정도였다. 그러나 예상을 깨고 단거리 강국 일본을 제치고 금메달을 수확했다.

모태범은 18일 오전 9시 1000m에서도 금메달을 노린다. 2007년 12월 아시아 선수권대회에서 1분11초68로 3위를 차지해 가능성을 보였다. 2008년 11월 월드컵 1차대회에선 1분10초01로 12위에 그쳤지만 일주일 뒤 2차대회에서 1분09초75로 8위, 12월 4차대회에선 1분10초80으로 6위에 올라 회복세를 보였다. 지난해 3월 9차대회에선 1분08초58이라는 아시아 신기록으로 은메달을 따내며 녹록잖은 기량을 자랑했다. 같은 해 11월 시즌 2차대회에서도 1분09초11로 동메달을 낚아 꾸준한 성적을 선보였다. 세계 최고기록(1분06초42·샤니 데이비스·미국), 올림픽 기록(1분07초18·제러드 반 벨데·네덜란드)과 격차가 작아 메달을 내다볼 수 있다.

21일 오전 9시15분 열리는 1500m에서도 금 사냥에 나선다. 2006년 3월 세계 주니어선수권대회에서 1분49초71로 우승을 차지한 이래 1000m와 함께 그의 주종목이 됐다. 2007년 1월 동계유니버시아드에선 1분48초49로 동메달을 따냈다. 지난해 1월 아시아 종별선수권 2위(1분53초34)에 이어 2월 동계유니버시아드 1위(1분48초25)를 차지했다.

지난해 12월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월드컵 4차대회에서 1분44초05로 금메달, 5차대회에선 1분42초85로 한국기록을 바꾸며 동메달을 일궜다. 세계 최고기록(1분41초04·샤니 데이비스)과는 1초81이라는 격차가 나지만 올림픽 기록(1분43초95·데렉 파라·미국)을 뛰어넘는 성적이라 기대할 만하다.

송한수기자 onekor@seoul.co.kr

☞[2010 밴쿠버 동계올림픽 사진 보러가기]
2010-02-17 3면

많이 본 뉴스

22대 국회에 바라는 것은?
선거 뒤 국회가 가장 우선적으로 관심 가져야 할 사안은 무엇일까요.
경기 활성화
복지정책 강화
사회 갈등 완화
의료 공백 해결
정치 개혁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