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밴쿠버동계올림픽] “무관심이 오히려 도움됐죠”

[밴쿠버동계올림픽] “무관심이 오히려 도움됐죠”

입력 2010-02-17 00:00
업데이트 2010-02-17 00:54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모태범 일문일답

│밴쿠버 조은지특파원│한국 스피드 스케이팅 사상 첫 올림픽 금메달을 일궈낸 모태범은 의젓했다. 시상대에서 여유 있게 금메달리스트의 세리머니도 했고, 주변 선수들을 격려하는 여유도 부렸다. 다음은 일문일답.
이미지 확대
16일 밴쿠버 리치몬드 올림픽 오벌에서 열린 2010 밴쿠버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500m에서 모태범이 1,2차시기 통합 1위를 기록하며 금메달을 확정지은 후 시상대에 올라 기뻐하고 있다. 밴쿠버=연합뉴스
16일 밴쿠버 리치몬드 올림픽 오벌에서 열린 2010 밴쿠버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500m에서 모태범이 1,2차시기 통합 1위를 기록하며 금메달을 확정지은 후 시상대에 올라 기뻐하고 있다.
밴쿠버=연합뉴스


→스피드 스케이팅 사상 첫 금메달인데.

-스스로도 매우 놀랐다. 아직도 안 믿긴다. 오늘(15일)이 생일인데, 가장 큰 생일선물을 내가 줬다. 원래 1000m 전문인데 그 종목을 더 잘 타기 위해 500m 속도 훈련을 병행했다. 그래서 부담 없이 임했고 좋은 결과가 나왔다. 1차 레이스 성적을 보고 긴가민가했다. 2차에서는 자신감을 갖고 달렸다. 한번 해보자는 오기도 있었다. 메달 생각은 전혀 못했다.

→강력한 메달 후보인 이규혁과 이강석을 이겼다.

-형들에게 관심이 집중될 동안 사실 서러운 것도 있었다. 하지만 아무도 관심이 없어 오히려 부담이 없었다.

→1차 레이스 때 1시간30분을 대기했는데.

-감독님이 대처방법을 잘 알려줘 컨디션 조절에 큰 어려움은 없었다. 경기시간에 맞춰서 좀 더 쉬다가 몸을 풀었고, 음료수 마시고 얘기도 하며 가벼운 마음으로 기다렸다.

→주종목이 남았는데.

-500m 금메달로 확실히 자신감을 찾았다. 1000m는 물론 팀추월까지 자신이 있다.

zone4@seoul.co.kr

☞[2010 밴쿠버 동계올림픽 사진 보러가기]
2010-02-17 3면

많이 본 뉴스

의료공백 해법, 지금 선택은?
심각한 의료공백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의대 증원을 강행하는 정부와 정책 백지화를 요구하는 의료계가 ‘강대강’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현 시점에서 가장 먼저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사회적 협의체를 만들어 대화를 시작한다
의대 정원 증원을 유예하고 대화한다
정부가 전공의 처벌 절차부터 중단한다
의료계가 사직을 유예하고 대화에 나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