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4년전 ‘여린 여고생’ 이상화 꿈을 이루다

4년전 ‘여린 여고생’ 이상화 꿈을 이루다

입력 2010-02-17 00:00
업데이트 2010-02-17 09:13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성적에 눈물짓던 여린 여고생,한국 스피드스케이팅의 슈퍼우먼이 되다’

 한국 여자 스피드스케이팅 대표팀의 ‘단거리 간판’ 이상화(21.한국체대)가 17일(한국시간) 2010 밴쿠버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500m에서 금메달을 따내 여자 스피드스케이팅 역사에 이정표를 세웠다.

이미지 확대
17일 오전(한국시간) 리치몬드 올림픽 오벌 경기장에서 열린 밴쿠버 동계올림픽 여자 스피드 스케이팅 500m에서 우승한 이상화가 태극기를 흔들고 있다.  밴쿠버=연합뉴스
17일 오전(한국시간) 리치몬드 올림픽 오벌 경기장에서 열린 밴쿠버 동계올림픽 여자 스피드 스케이팅 500m에서 우승한 이상화가 태극기를 흔들고 있다.
밴쿠버=연합뉴스


이미지 확대
이상화 선수의 가족과 동네 주민들이 17일 오전 동대문구 장안동 자택에서 2010밴쿠버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500m 금메달이 확정되는 순간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상화 선수의 가족과 동네 주민들이 17일 오전 동대문구 장안동 자택에서 2010밴쿠버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500m 금메달이 확정되는 순간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 확대
이상화가 동계올림픽에서 한국 여자 스피드스케이팅 사상 첫 금메달을 획득했다. 이상화는 17일(한국시간) 캐나다 리치먼드 올림픽 오벌에서 벌어진 2010밴쿠버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에서 여자 500m에서 1,2차 시기 합계 76초09로 결승선을 통과, 세계기록 보유자 예니 볼프(76초14)를 0.05초 차로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 사진은 이상화 선수의 어린시절 모습.   연합뉴스
이상화가 동계올림픽에서 한국 여자 스피드스케이팅 사상 첫 금메달을 획득했다. 이상화는 17일(한국시간) 캐나다 리치먼드 올림픽 오벌에서 벌어진 2010밴쿠버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에서 여자 500m에서 1,2차 시기 합계 76초09로 결승선을 통과, 세계기록 보유자 예니 볼프(76초14)를 0.05초 차로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 사진은 이상화 선수의 어린시절 모습.
연합뉴스


이상화는 초등학생 때부터 국내 1인자 자리를 지키며 간판 스프린터로 성장해왔다.

 국내 전국대회와 선수권대회에 나설 때마다 대회 신기록을 갈아치우며 어린 나이부터 기대주로 꼽혔다.

 휘경여고에 재학 중이던 2004년 겨울부터 태극마크를 달고 국제대회에 나서기 시작한 이상화는 500m와 1,000m 등에서 강세를 보이며 ‘단거리 전문’으로 자리매김했다.

 이상화는 국가대표로 뽑힌 지 얼마 되지 않아 출전한 2006년 토리노 동계올림픽에서 ‘일’을 낼 뻔했다.

 여자 500m에서 1,2차 시기 합계 77초04의 기록으로 5위에 오른 것.

 마지막 한 조의 경기만 남은 가운데 3위에 올라 한국 여자 스피드스케이팅 사상 처음으로 메달을 따낼 수 있다는 기대에 부풀었다.

 하지만 마지막 조 선수들이 이상화보다 앞선 기록을 내면서 이상화는 0.17초 차로 아쉽게 메달을 놓쳤다.

 올림픽 데뷔전이란 점을 감안하면 훌륭한 성적이었지만,이상화는 결국 아쉬움에 눈물을 보이고 말았다.

 아쉬움과 가능성을 동시에 안고 첫 동계올림픽을 마친 이상화는 기량을 더욱 끌어올리며 앞으로 나아갔다.

 그해 1~5차 월드컵 시리즈 500m에서 1,2위만 4차례씩 기록하며 국제무대의 강자로 떠올랐고,이듬해 동계아시안게임에서는 부상 투혼을 보이며 은메달을 따냈다.

 이후 2년 동안 국제대회에서 금메달을 따내지 못하고 주춤했던 이상화는 2010 밴쿠버 동계올림픽을 앞두고 다시 스케이트 끈을 조여맸다.

 지난해 2월 하얼빈 동계유니버시아드 500m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고,이어진 월드컵 시리즈에서 경기에 나설 때마다 한국 신기록을 갈아치우며 컨디션을 끌어올렸다.

 밴쿠버 동계올림픽을 앞두고 이규혁,이강석 등 남자 선수들과 함께 훈련을 하면서 체력과 힘을 길렀고,대회 직전에는 집중적으로 스타트를 보완하며 경기력을 끌어올렸다.

 “슈퍼맨처럼 날듯이 잘 타고 싶다”며 슈퍼맨 마크 귀걸이를 달고 4년 전 아쉬움을 되풀이하지 않겠다고 벼른 이상화는 결국 금메달을 목에 걸면서 기쁨의 눈물을 흘렸다.

 연합뉴스

☞[2010 밴쿠버 동계올림픽 사진 보러가기]

많이 본 뉴스

의료공백 해법, 지금 선택은?
심각한 의료공백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의대 증원을 강행하는 정부와 정책 백지화를 요구하는 의료계가 ‘강대강’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현 시점에서 가장 먼저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사회적 협의체를 만들어 대화를 시작한다
의대 정원 증원을 유예하고 대화한다
정부가 전공의 처벌 절차부터 중단한다
의료계가 사직을 유예하고 대화에 나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