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가나 스키선수 “진짜 꼴찌 안했죠”

가나 스키선수 “진짜 꼴찌 안했죠”

입력 2010-03-01 00:00
업데이트 2010-03-01 00:40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관중들은 꼴찌에서 두번째 선수에게 환호를 보냈다. 남자 알파인 스키 가나 대표인 콰메 은크루마 아좀퐁(33). 이번 대회 1·2차 시기 합계 최종 성적 2분22초60을 기록했다. 완주한 선수 49명 가운데 48위다. 1위와는 43.28초 차이가 났다.

이미지 확대
그래도 의미 있는 기록이었다. 가나는 카카오 재배와 축구로 유명한 나라다. 눈은 구경조차 하기 힘들다. 그런 환경에서 1·2차 코스를 모두 완주했다는 것만도 대단하다. 한국의 김우성, 정동형은 1차 시기조차 완주하지 못했다. 전체 출전 선수 102명 가운데 54명만 1차 시기를 통과했을 정도다.

아좀퐁은 애초 자신이 내세웠던 목표도 이뤄냈다. 그는 대회에 참가하면서 “꼴찌를 하지 않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그리고 28일 알바니아의 에르욘 톨라에 21초 이상 앞서며 목표를 달성했다. 아좀퐁은 경기를 마친 뒤 “응원하러 온 가족 앞에서 목표를 이뤄내 행복하다.”고 했다. 관중들은 그런 그의 이름을 환호하며 목표달성을 축하했다.

아좀퐁은 가나 동계스포츠의 선구자다. 스코틀랜드에서 유학하던 부모 사이에서 태어나 6살 때 처음 스키를 배웠다. 그러나 오래 타지는 못했다. 9살 때 가나로 돌아가 사파리 가이드 일을 했다.

2006년 토리노 대회에 처음 도전장을 내밀었지만 비행기 편에 문제가 생겨 출전이 무산됐다. 그러나 실망하지 않고 훈련을 계속해 지난해 결국 올림픽 출전권을 따냈다. 아좀퐁은 가나동계올림픽협회도 처음 만들었다. 현재 가나에 인공스키 슬로프를 만들 계획도 세우고 있다. 그는 “나는 1차 임무를 다했다. 이제 세계인들은 가나에도 스키 선수가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고 했다.

박창규기자 nada@seoul.co.kr
2010-03-01 6면

많이 본 뉴스

의료공백 해법, 지금 선택은?
심각한 의료공백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의대 증원을 강행하는 정부와 정책 백지화를 요구하는 의료계가 ‘강대강’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현 시점에서 가장 먼저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사회적 협의체를 만들어 대화를 시작한다
의대 정원 증원을 유예하고 대화한다
정부가 전공의 처벌 절차부터 중단한다
의료계가 사직을 유예하고 대화에 나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