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北 밴쿠버 동계올림픽 첫 보도…노메달 함구

北 밴쿠버 동계올림픽 첫 보도…노메달 함구

입력 2010-03-01 00:00
업데이트 2010-03-01 00:00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밴쿠버 동계올림픽 여자 스피드 스케이팅과 남자 피겨스케이팅 싱글에 단 두 명의 국가대표를 출전시킨 북한이 28일 올림픽 소식을 처음 전하면서 자국 선수들의 성적은 언급하지 않았다.

조선중앙TV는 이날 8시 정규 뉴스 시간에 ‘국체 체육 소식’ 코너에서 밴쿠버 올림픽 일부 경기 결과를 전했다.

방송은 약 3분가량에 걸쳐 스키점프, 남자 5천m 스피드 스케이팅, 여자 7.5㎞ 바이애슬론, 남자 10㎞ 바이애슬론, 크로스컨트리 남자 15㎞, 크로스컨트리 여자 10㎞ 종목 장면을 보여준 뒤 각 종목의 금메달리스트를 소개했다.

그러나 중앙TV는 이날 언급된 남자 5천m 스피드 스케이팅에서 한국 선수 이승훈이 은메달을 따며 선전한 것을 포함해 한국 대표팀이 금메달 6개, 은메달 6개, 동메달 2개로 종합 5위로 선전한 사실을 전혀 보도하지 않았다.

중앙TV는 또한 여자 스피드 스케이팅 500m에서 9위를 한 북한 고현숙과 피겨 남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25위를 한 리성철의 출전 사실 자체도 일절 언급하지 않았다.

북한 언론은 2006년 토리노 올림픽 때도 6명의 선수를 보냈지만 폐막 사실만 간단히 보도했을 뿐 자국 선수들의 소식을 포함해 경기 내용을 전혀 보도하지 않았다.

서울=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의료공백 해법, 지금 선택은?
심각한 의료공백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의대 증원을 강행하는 정부와 정책 백지화를 요구하는 의료계가 ‘강대강’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현 시점에서 가장 먼저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사회적 협의체를 만들어 대화를 시작한다
의대 정원 증원을 유예하고 대화한다
정부가 전공의 처벌 절차부터 중단한다
의료계가 사직을 유예하고 대화에 나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