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크라머 ‘새 코치 뽑아볼까’

크라머 ‘새 코치 뽑아볼까’

입력 2010-03-01 00:00
업데이트 2010-03-01 11:02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2010 밴쿠버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10,000m에서 어처구니 없는 실수 탓에 금메달을 놓친 네덜란드 빙속 스타 스벤 크라머(24)가 결국 새 코치를 뽑을 수 있다는 말을 꺼냈다.

 크라머는 게라드 켐케스(43) 코치와의 관계를 바꾸는 것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AP통신이 1일(이하 한국시간) 보도했다.

 크라머는 지난 24일 10,000m에서 켐케스 코치의 잘못된 지시 때문에 코스를 잘못 타 실격당했고 이승훈(22.한국체대)이 금메달을 가져갔다.

 크라머는 이 레이스 직후 “그만한 일로 헤어질 수 없다”며 켐케스 코치와 함께 하겠다는 뜻을 밝혔지만 27일 팀 추월 경기가 끝난 뒤 말이 바뀐 셈이다.

 크라머와 1,500m 금메달리스트 마르크 투이테르트(30)가 버틴 네덜란드는 팀 추월에서 강력한 금메달 후보였지만 준결승에서 미국에 졌다.동료간 의사소통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것이 결정적인 패인이었다.

 크라머의 ‘변심’이 팀 추월에서 드러난 코치진의 문제 때문인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크라머는 새 코치가 합류할 수 있는지 묻자 “가능성이 있다”고 답했다.하지만 현재 코치가 자신의 곁을 떠나는 것을 의미하지는 않는다고 말해 여운을 남겼다.

 밴쿠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의료공백 해법, 지금 선택은?
심각한 의료공백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의대 증원을 강행하는 정부와 정책 백지화를 요구하는 의료계가 ‘강대강’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현 시점에서 가장 먼저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사회적 협의체를 만들어 대화를 시작한다
의대 정원 증원을 유예하고 대화한다
정부가 전공의 처벌 절차부터 중단한다
의료계가 사직을 유예하고 대화에 나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