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배구 대표팀 러시아 입성… 올림픽 본선 직행 레이스 돌입

여자배구 대표팀 러시아 입성… 올림픽 본선 직행 레이스 돌입

류재민 기자
류재민 기자
입력 2019-07-31 22:44
업데이트 2019-08-01 01:54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이 31일(한국시간) 러시아 칼리닌그라드에 입성했다. 3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을 노리는 대표팀은 이곳에서 2020 도쿄올림픽 출전권 획득을 위한 3연전에 돌입한다.

도쿄올림픽 세계 예선 E조에 편성된 대표팀은 2일 캐나다(18위), 3일 멕시코(21위), 5일 러시아(5위)와 맞붙는다. 세계랭킹 9위인 한국은 객관적인 전력으로 볼 때 러시아와 올림픽 직행이 보장되는 조 1위 자리를 노린다. 세계 예선에서 본선 직행에 실패하면 내년 1월 대륙별 예선에서 올림픽 출전권 확보에 재도전한다.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에이스 김연경(터키 엑자시바시)과 이재영(흥국생명), 양효진(현대건설) 등 최정예 14명으로 꾸려졌지만 주전 세터를 맡아 왔던 이다영(현대건설)과 안혜진(GS칼텍스)이 세르비아 전지훈련에서 부상을 당해 이탈한 게 악재다.

한국 여자배구는 1976년 몬트리올올림픽에서 동메달을 차지했고 1984년 로스앤젤레스올림픽에서 5위에 오르며 강국의 위상을 뽐냈다. 2012년 런던올림픽에서 1976년 이후 36년 만에 4강에 올랐지만 3·4위전에서 일본에 져 메달을 놓쳤다.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에서는 5위를 했다. 이번 세계 예선에서 본선 직행 티켓을 딴다면 3회 연속 올림픽 본선에 오르게 된다.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2019-08-01 22면
많이 본 뉴스
‘민생회복지원금 25만원’ 당신의 생각은?
더불어민주당은 22대 국회에서 전 국민에게 1인당 25만원의 지역화폐를 지급해 내수 경기를 끌어올리는 ‘민생회복지원금법’을 발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민주당은 빠른 경기 부양을 위해 특별법에 구체적 지원 방법을 담아 지원금을 즉각 집행하겠다는 입장입니다. 반면 국민의힘과 정부는 행정부의 예산편성권을 침해하는 ‘위헌’이라고 맞서는 상황입니다. 또 지원금이 물가 상승과 재정 적자를 심화시킬 수 있다고 우려합니다. 지원금 지급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