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비예나 39점 맹폭 대한항공, 현대캐피탈 꺾고 단독 선두

비예나 39점 맹폭 대한항공, 현대캐피탈 꺾고 단독 선두

류재민 기자
류재민 기자
입력 2019-12-01 16:35
업데이트 2019-12-03 00:41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23일 만에 복귀한 문성민 14점 올려

이미지 확대
비예나. KOVO 제공
비예나. KOVO 제공
대한항공이 도드람 2019~2020 V리그 3라운드 첫 경기를 잡아내며 단독 선두에 올라섰다.

대한항공은 1일 충남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열린 현대캐피탈과의 방문경기에서 3-2(25-17 25-22 23-25 23-25 15-9) 승리를 거두며 지난 28일 맞대결 패배를 설욕했다. 2라운드 최우수선수(MVP)에 꼽힌 비예나는 이날 39득점으로 시즌 최다득점을 올리며 3라운드 활약도 예고했다.

두 팀은 1세트 초반 팽팽한 승부를 펼쳤다. 현대캐피탈이 신영석의 속공으로 먼저 리드를 잡았지만 대한항공도 비예나가 오픈 공격을 성공시키며 곧바로 따라잡았다. 6-6으로 이어진 균형은 대한항공이 3점을 연속으로 따내며 깨졌고, 1세트에 전위와 후위를 가리지 않고 65%의 공격점유율을 자랑한 비예나가 연이어 맹공을 퍼부으며 20-11로 순식간에 점수차를 벌렸다. 대한항공은 24-17의 상황에서 신영석의 서브 범실로 1세트를 따냈다.

2세트도 초반 4-4까지 주고받는 등 치열한 경기가 전개됐다. 그러나 대한항공은 정지석의 연속 공격 성공으로 달아나기 시작해 점수차를 서서히 벌렸다. 대한항공은 정지석과 곽승석, 비예나의 삼각편대가 각각 30.43%, 26.09%, 39/13%의 고른 공격점유율로 다양한 공격옵션을 선보이며 현대캐피탈을 흔들었다. 세트 막판 현대캐피탈이 신영석의 블로킹을 내세워 맹추격에 나섰지만, 24-22의 상황에서 세터 유광우가 비예나를 집중 견제하는 상대의 허를 찌르며 정지석에게 공을 넘겼고 정지석이 그대로 세트를 매조졌다.

기세를 올린 대한항공은 3세트 초반 6-0으로 달아났다. 그러나 벼랑 끝에 몰린 현대캐피탈도 만만치 않았다. 오랜만의 복귀 무대를 치른 문성민이 공수에서 살아났고 1, 2세트에 4득점에 불과했던 다우디도 불붙기 시작했다. 대한항공은 범실이 이어지며 분위기를 내줬고 경기는 14-14 동점이 됐다. 결국 역전에 성공한 현대캐피탈은 세트 후반 1~2점 차의 아슬아슬한 리드를 놓지 않으며 대한항공의 거센 추격을 뿌리쳤다.

현대캐피탈은 4세트에 공세를 계속 이어나갔다. 대한항공은 3세트까지 27득점을 기록한 비예나가 4세트도 9점으로 맹공을 퍼부었지만 다른 선수들의 뒷받침이 부족했다. 반면 현대캐피탈은 문성민과 다우디가 공격을 분담하며 세트 초반부터 잡은 리드를 놓지 않았고, 24-23의 상황에서 다우디가 백어택을 성공시키며 세트를 따냈다. 5세트까지 이어진 치열한 승부는 대한항공이 정지석과 곽승석의 활약으로 세트를 주도했고, 마지막 다우디의 서브범실로 승리를 따냈다.

23일 만에 코트에 돌아온 문성민은 14득점으로 분전했지만 팀의 패배를 막지 못했다. 데뷔 후 존재감을 드러내던 다우디는 시즌 최소득점인 17득점에 머물며 아쉬운 모습을 남겼다.

천안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많이 본 뉴스

22대 국회에 바라는 것은?
선거 뒤 국회가 가장 우선적으로 관심 가져야 할 사안은 무엇일까요.
경기 활성화
복지정책 강화
사회 갈등 완화
의료 공백 해결
정치 개혁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