숙소 방 배정 許心 보이네

숙소 방 배정 許心 보이네

입력 2010-05-27 00:00
업데이트 2010-05-27 00:36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같은 포지션끼리 룸메이트…신구조화로 노하우 전수도

남아공월드컵 개막이 보름 앞으로 다가왔지만 ‘허정무호’는 여전히 경쟁 중이다. 포지션마다 명확한 주전이 가려지지 않은 데다, 허정무 감독이 아직 ‘베스트 11’을 선언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최종엔트리(23명)에서 탈락할 셋이 여전히 추려지지 않았다. 오스트리아 전지훈련에서도 경쟁을 통한 전력의 극대화는 진행 중이다.

이미지 확대
‘허심’은 숙소 방 배정에서 잘 드러났다. 같은 포지션 선수끼리 방을 쓰도록 했다.

그라운드는 물론 생활에서도 경쟁의 긴장감을 놓치지 않도록 한 것. 함께 시간을 보내며 포지션에 대해 얘기 나누면서 큰 시너지 효과를 낼 거란 기대감도 있다.

골키퍼 이운재는 김영광과, 수비수 곽태휘는 이정수와, 조용형은 김형일과 룸메이트가 됐다. 왼쪽 풀백 이영표와 김동진, 오른쪽 풀백 차두리와 오범석도 같은 방이다. 이청용은 김재성과, 박주영은 이근호와 동거한다.

‘89년생 막내들’에 대한 기대감도 엿보였다. 김보경은 박지성과, 이승렬은 이동국과, 구자철은 신형민과 방을 쓰면서 자기 포지션의 베테랑에게 노하우를 전수받게끔 했다.

예외는 안정환과 김남일. 둘은 같은 방을 쓰며 선참으로서 책임과 역할을 다질 수 있도록 했다. 골키퍼 정성룡과 염기훈은 포지션별로 딱 떨어지지 않는 관계(?)로 함께 방을 쓴다. 포지션과 신구조화까지 세심하게 배려한 방 배정이 허정무호에 순풍으로 작용할지 주목된다.

조은지기자 zone4@seoul.co.kr
2010-05-27 28면
많이 본 뉴스
금투세 논쟁,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에서 ‘금융투자소득세’ 논쟁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제도는 당초 지난해 시행하기로 했다가 2년 유예한 끝에 내년 1월 도입을 앞두고 있습니다. 소수의 고소득자에 대한 과세가 필요하다는 주장과 큰 손들의 해외 이탈로 증시 전반에 투자심리가 악화할 것이라는 우려가 충돌하고 있습니다. 금투세 도입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예정대로 시행해야 한다
재검토·보완이 필요하다  
한 차례 더 유예해야 한다
금투세를 폐지해야 한다 
잘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