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명보 “현재가 2002년보다 실력 우위”

홍명보 “현재가 2002년보다 실력 우위”

입력 2010-05-27 00:00
업데이트 2010-05-27 16:31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2002년 한일월드컵에서 한국 축구 대표팀의 주장으로서 4강 신화를 창조했던 홍명보(41) 올림픽 대표팀 감독은 27일 “현재 대표팀이 2002년보다 실력이 더 낫다”고 말했다.

 홍 감독은 이날 서울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열린 기자 간담회에서 2002년 대표팀과 현재 대표팀을 비교해달라는 취재진의 주문에 이 같은 취지로 답했다.

 그는 월드컵 성적의 토대가 되는 복합적인 장단점을 따로 열거하면서도 실력에 국한된다면 현재 대표팀이 낫다고 밝혔다.

 홍 감독은 “2002년 대표팀은 월드컵 전에 장기간 집중적인 합숙훈련을 했던 점이 나았고 경기를 홈에서 치렀기 때문에 좋은 환경과 팬들의 열렬한 성원을 얻을 수 있었다는 점이 장점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재 대표팀에 대해서는 “2년 전부터 계속 함께했던 선수들이 있고 어린 선수들도 국제축구를 많이 경험했다는 점이 나은데 결과적으로는 현재 대표팀이 실력이 더 나은 팀이라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현재 대표팀이 지켜야 할 덕목으로는 믿음을 누차 강조했다.

 홍 감독은 “과거 경험을 되돌아볼 때 월드컵 본선이 열흘 남짓 남은 현재 가장 중요한 것은 서로 믿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물론 우리 선수들은 지금 이겨야 하겠다는 마음밖에 없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며 “이긴다는 믿음을 선수와 선수,선수와 코치진이 공유해야 좋은 결과를 낼 수 있다”고 덧붙였다.

 홍 감독은 “세계 최고의 축제에 출전하는 게 그 자체로 영광이지만 마음은 압박을 많이 받을 것”이라며 “부담을 여유 있게 소화하면 이번에야말로 정말 좋은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홍 감독은 기성용(셀틱)과 이승렬(FC서울),김보경(오이타),구자철(제주) 등 어린 선수들에 대한 조언도 그들에 대한 ‘믿음’으로 대체했다.

 그는 1990년 이탈리아월드컵에 이들과 같은 21세 막내로서 출전한 바 있다.

 홍 감독은 “나는 그때 어렸기 때문에 오히려 부담이 없었고 나이가 들어 주축 선수가 돼가면서 부담을 느꼈다”며 “어린 선수들은 굳이 조언을 하지 않더라도 어떻게 잘하고 돌아올지 스스로 알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 2024 파리 올림픽
‘제헌절 공휴일’ 당신의 생각은?
제헌절(7월 17일)은 1949년부터 2007년까지 58년간 공휴일이었지만, 2008년부터 공휴일에서 제외됐습니다. 국경일인 제헌절을 공휴일로 지정해야 한다는 의견과 유급휴일을 늘리면 기업에 부담이 커진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습니다. 제헌절 공휴일 지정,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