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말 말린다고 멱살 잡고 소린 피운 「어글리∙코리언」과 일본인(日本人

일본 말 말린다고 멱살 잡고 소린 피운 「어글리∙코리언」과 일본인(日本人

입력 2010-03-22 00:00
업데이트 2010-03-22 14:18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H=친일파와 일본인이 벌인 활극 한 토막. 22일 서울 남대문(南大門)경찰서는 강(姜)모씨(67ㆍ서울 성북(城北)구 돈암(敦岩)동)를 즉결에 넘기고 일본「하야시ㆍ마사또시」씨를 일본대사관에 이첩했지.

이미지 확대


두 사람은 21일 밤 8시쯤 서울 중구 필(筆)동 대한극장 앞「버스」정류장에서 9번 일반「버스」를 탔지.「버스」안에 20여명의 승객이 있었는데 두 사람은 그야말로 안하무인격으로 떠들며 일본말ㆍ한국말을 뒤섞어 요란하게 얘기를 한 모양이야. 승객 이(李)모씨(43ㆍ서울 용산(龍山)구 후암(厚岩)동)는 하도 아니꼬와 『여보쇼. 조용히들 얘기 좀 하쇼. 일본말로만 하든가 아니면 한국말로만 하든가 해요』하고 충언을 했지.



그러니까 대뜸 강씨가『건방지게 네가 웬 참견이냐?』며 멱살을 잡고 행패를 부렸지. 거기까지도 좋았는데 일본친구가 여기에 끼어들어 이씨를 두들기고 아우성을 쳤어.「버스」안이 온통 수라장이 되어 결국 남대문경찰서에 연행되었는데 경찰서에 와서도 일본말로 떠들며 재떨이를 마구 던지고 소동을 부렸지.

A=일제시대로 착각했던 모양이군.

[선데이서울 73년 4월 1일호 제6권 13호 통권 제 233호]


많이 본 뉴스
‘민생회복지원금 25만원’ 당신의 생각은?
더불어민주당은 22대 국회에서 전 국민에게 1인당 25만원의 지역화폐를 지급해 내수 경기를 끌어올리는 ‘민생회복지원금법’을 발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민주당은 빠른 경기 부양을 위해 특별법에 구체적 지원 방법을 담아 지원금을 즉각 집행하겠다는 입장입니다. 반면 국민의힘과 정부는 행정부의 예산편성권을 침해하는 ‘위헌’이라고 맞서는 상황입니다. 또 지원금이 물가 상승과 재정 적자를 심화시킬 수 있다고 우려합니다. 지원금 지급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