졸업식서 1인당 130만원씩 뿌린 美억만장자…그가 내건 조건은

졸업식서 1인당 130만원씩 뿌린 美억만장자…그가 내건 조건은

하승연 기자
입력 2024-05-22 09:44
업데이트 2024-05-22 09:44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미국의 억만장자 로버트 헤일
1인당 1000달러(약 136만원)
절반은 기부하는 조건으로 지급
“기부하는 기쁨 느끼게 하고 싶어”

이미지 확대
매사추세츠 다트머스 대학교가 제공한 사진 속 억만장자 로버트 헤일(오른쪽)의 모습. 2024년 5월 16일 매사추세츠주 다트머스에서 열린 졸업식에서 마크 풀러 UMass 다트머스 재무장관(왼쪽)과 함께 무대에 오르고 있다. 헤일은 500달러를 기부하는 조건으로 매사추세츠 다트머스 대학교 졸업생들에게 각각 1000달러를 선물로 주었다. AP 연합뉴스
매사추세츠 다트머스 대학교가 제공한 사진 속 억만장자 로버트 헤일(오른쪽)의 모습. 2024년 5월 16일 매사추세츠주 다트머스에서 열린 졸업식에서 마크 풀러 UMass 다트머스 재무장관(왼쪽)과 함께 무대에 오르고 있다. 헤일은 500달러를 기부하는 조건으로 매사추세츠 다트머스 대학교 졸업생들에게 각각 1000달러를 선물로 주었다. AP 연합뉴스
미국의 한 대학 졸업식에서 억만장자가 졸업생들에게 각각 1000달러(약 136만원)를 지급해 화제다.

21일(현지시간) AP통신 등에 따르면 지난 16일 미국 매사추세츠주 다트머스 대학 졸업식에 등장한 로버트 헤일은 돈 봉투를 가득 실은 트럭과 함께 나타났다.

그래닛 텔레커뮤니케이션즈의 창업자인 헤일은 미국프로농구(NBA) 보스턴 셀틱스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포브스지가 추정한 그의 순자산은 54억 달러(약 7조 3600억원)에 달한다.

헤일은 “이런 힘든 시기에는 나눔과 배려, 베풂이 필요하다. 여러분들에게 두 가지 선물을 주겠다”면서 졸업생들에게 500달러(약 68만원)가 든 두 개의 봉투를 전달했다.

그는 하나는 졸업생 본인에게 주는 것이고 다른 하나는 지역 사회에 기부하라는 뜻으로 준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졸업식에서 돈 봉투를 받게 된 졸업생은 1000여명으로, 그는 4년 전부터 졸업생들에게 현금을 선물로 제공하는 기부를 시작했다.

헤일은 AP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학생들이 축하할 일이 거의 없었던 코로나 팬데믹 시기에 기부를 시작했다”며 “인생에서 모험하고 실패해도 괜찮다는 것을 전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헤일은 특히 학생들이 1000달러 중 절반인 500달러는 자신을 위해 사용하고 나머지 500달러는 다른 사람들을 위해 기부하도록 하고 있다.

헤일은 “아내와 내가 인생에서 경험했던 가장 큰 기쁨이 바로 기부였다”며 “학생들도 이러한 기쁨을 느끼게 해주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졸업식에서 돈 봉투를 받게 된 한 학생은 “모든 사람이 몇초간 충격을 받았지만 모두 행복해했다”며 “기부해야 하는 500달러는 대학에서 참여했던 극단과 성가대에 전할 것”이라는 계획을 밝혔다.

지난해 매사추세츠 보스턴 대학 졸업식에서 선물 보따리를 풀었던 헤일은 내년에 더 많은 기부를 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다만 그가 내년에 어느 대학의 졸업식에 나타날지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하승연 기자
많이 본 뉴스
성심당 임대료 갈등, 당신의 생각은?
전국 3대 빵집 중 하나이자 대전 명물로 꼽히는 ‘성심당’의 임대료 논란이 뜨겁습니다. 성심당은 월 매출의 4%인 1억원의 월 임대료를 내왔는데, 코레일유통은 규정에 따라 월 매출의 17%인 4억 4000만원을 임대료로 책정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성심당 측은 임대료 인상이 너무 과도하다고 맞섰고, 코레일유통은 전국 기차역 내 상업시설을 관리하는 공공기관으로 성심당에만 특혜를 줄 순 없다는 입장입니다. 임대료 갈등에 대한 당신의 의견은?
규정에 따라 임대료를 인상해야 한다
현재의 임대료 1억원을 유지해야 한다
협의로 적정 임대료를 도출해야 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