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떻게 생겼길래”…세계에서 가장 못생긴 개 선발대회 1등은?

“어떻게 생겼길래”…세계에서 가장 못생긴 개 선발대회 1등은?

하승연 기자
입력 2024-06-23 14:07
업데이트 2024-06-23 14:07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캘리포니아 페탈루마의 소노마 마린 박람회에서 매년 열리는 세계에서 가장 못생긴 개 대회에 참가한 개 와일드 탕(Wild Thang). 이미 대회에 네 번 참가한 바 있는 와일드 탕(Wild Thang)은 마침내 제34회 세계에서 가장 못생긴 개 대회에서 우승해 5000달러(약 695만원)를 받았다. 2024.6.21 AFP 연합뉴스
캘리포니아 페탈루마의 소노마 마린 박람회에서 매년 열리는 세계에서 가장 못생긴 개 대회에 참가한 개 와일드 탕(Wild Thang). 이미 대회에 네 번 참가한 바 있는 와일드 탕(Wild Thang)은 마침내 제34회 세계에서 가장 못생긴 개 대회에서 우승해 5000달러(약 695만원)를 받았다. 2024.6.21 AFP 연합뉴스
‘세계에서 가장 못생긴 개’ 선발대회에서 와일드 탕이라는 이름을 가진 8살짜리 페키니즈 종이 우승을 차지했다.

22일(현지시간) 미 뉴욕포스트 등에 따르면 탕은 미국 캘리포니아주 페탈루마에서 열린 세계에서 가장 못생긴 개 선발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탕은 앞선 대회에서 세 번이나 2위에 머물렀다가 올해 드디어 1위에 올랐다.
이미지 확대
주인 앤 루이스가 세계에서 가장 못생긴 개 대회에서 1위를 차지한 후 자신의 개 와일드 탕(Wild Thang)을 들어 보이고 있다. 2024.6.21 AFP 연합뉴스
주인 앤 루이스가 세계에서 가장 못생긴 개 대회에서 1위를 차지한 후 자신의 개 와일드 탕(Wild Thang)을 들어 보이고 있다. 2024.6.21 AFP 연합뉴스
탕은 어린 시절 구조돼 입양되기 전 홍역 바이러스에 감염돼 항상 혀가 입 밖으로 나와 있는 독특한 외모를 가지게 됐다. 탕은 이러한 신체적 문제에도 불구하고 건강한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탕과 주인은 상금으로 5000달러(약 695만원)를 받았다. 2위를 차지한 휠체어를 탄 14세 퍼그 로마에게는 상금 3000달러(약 417만원)가 돌아갔다.
이미지 확대
세계에서 가장 못생긴 개 대회에서 2위를 차지한 개 로마를 안고 있는 주인 미셸 그래디. 2024.6.21 AP 연합뉴스
세계에서 가장 못생긴 개 대회에서 2위를 차지한 개 로마를 안고 있는 주인 미셸 그래디. 2024.6.21 AP 연합뉴스
세계에서 가장 못생긴 개 선발 대회는 구조견, 특히 노령견 입양을 장려하는 취지로 지난 1970년대부터 50년 가까이 진행되고 있다.

해당 대회의 웹사이트에는 “많은 참가자의 개들이 보호소와 강아지 공장에서 구출돼 입양하려는 사람들의 손에 사랑스러운 집을 찾았습니다”라며 “아직 입양되지 않은 반려동물에 대한 인식과 지원을 높이는 데 동참해주세요”라고 적혀 있다.

하승연 기자
많이 본 뉴스
금투세 논쟁,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에서 ‘금융투자소득세’ 논쟁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제도는 당초 지난해 시행하기로 했다가 2년 유예한 끝에 내년 1월 도입을 앞두고 있습니다. 소수의 고소득자에 대한 과세가 필요하다는 주장과 큰 손들의 해외 이탈로 증시 전반에 투자심리가 악화할 것이라는 우려가 충돌하고 있습니다. 금투세 도입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예정대로 시행해야 한다
재검토·보완이 필요하다  
한 차례 더 유예해야 한다
금투세를 폐지해야 한다 
잘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